점점 약해지는 부모님 위해…좋은 보약은?

작성일 : 2020-01-28 11:08 수정일 : 2020-01-30 17:18 작성자 : 권순일 기자

 

 

설날을 맞아 평소 챙기지 못한 부모님의 건강을 챙겨볼 필요가 있다. 과거에 비해 몸이 허하고 원기가 부족한 것 같으면 보약 처방을 한번쯤 고려해 볼만 하다. 이와 관련해 경희대한방병원 간장조혈내과 이장훈 교수의 조언을 토대로 좋은 보약에 대해 알아본다.

◇보약, 알고 먹어야

한의학에서는 우리 인체를 대자연의 소우주로 비유하며 자연의 변화에 순응할 때 건강을 유지한다고 했다. 특히 기온이 낮아지는 겨울에는 몸 관리에 각별한 신경을 써야 한다.

직장생활을 하면서 겪는 스트레스는 특별한 질환이 없어도 쉽게 피로를 가져오는데 사회생활이나 가정생활에서 활력을 찾기 어려울 때 종종 보약을 찾는다. 보약이란 무엇일까.

이장훈 교수는 “보약은 여덟 가지 한의학적 치료 방법의 하나인 보법에 사용되는 것으로 우리 몸을 구성하는 음양기혈이나 장부의 허약을 치료하기 위한 약물”이라며 “부족한 원기의 회복과 정상적인 혈의 순환을 위해 복용하며, 한 쪽으로 치우친 음양을 바로잡음으로써 정상적인 생리기능을 찾아 건강을 증진시켜준다”고 말했다.

일반적으로 보약을 건강보조식품의 일환으로 생각해 정확한 진단 없이 복용하는 경우가 존재한다. 하지만 보약의 효과를 높이려면 몸의 상태를 정확하게 진단받고, 개인의 생리적인 경향과 병리현상에 관한 특성, 계절의 변화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 성별, 연령별 특성 등을 파악해야 한다.

또한 봄, 가을에만 보약을 복용하고 여름, 겨울에는 먹지 않는 것은 잘못된 상식이다. 계절보다 더욱 중요한 것은 현재의 몸 상태이며 정확한 진단을 통해 보약을 복용해야 한다.


 
권순일 기자 email@email.com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