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얼굴 없는 착한 기부 물결에 '심쿵'

- 전주시, 20일 익명의 남성 전주시청 방문해 돼지저금통 3개 전달하는 등 착한 기부 이어져 -

작성일 : 2020-02-27 12:00 수정일 : 2020-03-04 16:25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천사도시 전주에 노송동 ‘얼굴 없는 천사’처럼 자신을 드러내지 않고 이웃사랑을 실천하는 기부 물결이 확산되고 있다.

[사진 - 전주시 제공]

전주시는 최근 시청을 찾아와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성금을 익명으로 기탁한 시민들이 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대표적으로 지난 20일에는 한 남성이 시청을 방문,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현금 19만5060원이 든 돼지저금통 3개를 전달했다.

앞서 지난 달에는 40대로 보이는 한 남성이 어린 딸과 함께 찾아와 저소득 소외계층에게 전달해달라며 313만5000원이 든 봉투를 전달했다. 또 70대 남성도 “적은 금액이지만 힘든 이웃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10만원을 기탁하기도 했다.

돼지저금통 3개를 전달한 익명의 기부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이웃들이 더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경제적으로 어려운 분께 사용해 달라”며 황급히 자리를 떠났다.

[사진 - 전주시 제공]

전주시는 익명의 천사들이 후원한 성금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해 저소득가정, 독거노인 등 주변의 소외된 이웃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김인기 전주시 생활복지과장은 “자신을 드러내지 않고 후원해주신 얼굴 없는 천사 분들이 있기에 전주시가 살기 좋은 도시로 거듭날 것”이라며 “따뜻한 기부문화가 더욱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주시 #착한기부

사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