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코로나19 역학조사반 확대 나서

- 전주시보건소, 26일 확진자 다수 발생에 대비해 역학조사반 확대 구성 위한 사전교육 실시 -

작성일 : 2020-02-27 16:54 수정일 : 2020-03-04 16:25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사진 - 전주시 제공]

전주시가 신천지 대구교회 방문 등에 따른 코로나19 확진자 다수 발생 상황에 대비해 역학조사반을 확대키로 했다.

 

전주시보건소는 지난 26일 역학조사에서 주요 역할을 수행할 보건소 직원 20여 명을 대상으로 전북대병원 예방의학과 권근상 교수와 함께 역학조사 실무교육을 사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교육은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대비해 역학조사 준비사항과 역학조사 방법 등 실무적인 내용에 대해 진행됐다.

 

확대된 역학조사반은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확진자의 동선 파악, 이동경로 상의 접촉자를 확인해 방역, 접촉자 관리 전담반에 정보를 전달하게 된다. 이를 통해 시는 신속한 방역의 추진과 함께 감염 확산을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와 관련 시는 현재 각 6명으로 구성된 3개의 역학조사반을 운영하고 있으며 확진자가 다수 발생할 경우 역학조사반을 10개까지 확대·운영해 코로나 19 대응에 효율적이고 신속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사진 - 전주시 제공]

전주시보건소 관계자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고 소독에도 집중해 대응태세를 견고히 유지할 것”이라며 “시민여러분께서는 마스크 착용, 손씻기 등 감염병 예방수칙 실천에 더욱 힘써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주시 #코로나19 #역학조사 #역학조사반

의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