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전라북도 7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전주 신천지 교인으로 확인

- 지난달 16일 전주 신천지교회 예배 참석

작성일 : 2020-03-02 11:05 수정일 : 2020-04-13 16:44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전라북도 첫 신천지 교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했다.

[사진 - 전주시 제공]

도민들의 불안감이 한층 고조되고 있다. 지난달 16일 전주 신천지교회에서 예배를 본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추가 감염 여부에 촉각이 모아지고 있다.

2일 전라북도에 따르면 지난 1일 전주시 드라이브스루 코로나19 검사과정에서 군산대 휴학생 이 모씨(여,26세)의 검사결과, 2일 오전 9시 양성판정이 나왔다.

이모씨는 지난 28일 부터 발열 등 의심증세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지난 16일 전주 신천지교회에서 예배를 본 사실이 확인되는 등 도내 첫 신천지 교인이어서 추가 확진자 발생 우려가 커지고 있다.

도는 이씨의 가족 4명을 검사중이며 확진자 포함 가족들 이동경로 및 역사조사중이다. 아울러 2월 16일 전주 신천지교회 방문자와 예배자는 즉각 자가격리를 당부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주코로나193전주신천지 #전북7번확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