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2020년 전국 전통발효식품 제조기업 20개사 지원 착수

- 농림축산식품부 지원, 2020년 종균활용 발효식품산업지원사업 -

작성일 : 2020-03-04 15:30 수정일 : 2020-03-04 16:17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사진 - 순창군 제공]

순창군이 보유한 종균과 발효기술이 전국 식품관련 기업에 보급되면서 순창의 이름을 높이고 있다. 순창군 재단법인발효미생물산업진흥원(대표이사 황숙주, 이하 진흥원)은 ‘2020년 종균활용 발효식품산업지원사업’으로 기술보급 지원기업에 선정된 전통발효식품 제조기업 15곳과 지난 1월 협약을 맺고 종균 보급과 기술을 지원하고 있다. 여기에 추가로 최근 5개 업체가 선정되며 오는 3월 협약을 맺고 기술지원에 나선다.

진흥원은 ‘종균활용 발효식품산업지원사업’으로 지난 2017년 6곳을 시작으로, 2018년에는 10곳, 2019년에는 9곳 그리고 올해 20곳의 식품제조기업을 지원하게 됐다. 

올해 맞춤형 종균공급과 기술지원을 받게되는 제조기업은 장류제조기업이 16곳, 발효식초 제조기업 4곳 등 총 20곳이다. 선정된 기업체는 종균보급기관인 진흥원 측과 종균보급 및 기술지원 협약을 체결하고 종균선정 및 발효적성평가, 시제품제조 단계를 거쳐 상품화를 추진하게 된다.

지금까지 진행된 종균 및 기술지원에 따른 관련 기업체들의 성과도 뚜렷이 나타나고 있다. 관련 기업체 조사 결과 총매출이 기술지원 전후로 약 5% 성장(250억 규모)했으며, 종균보급과 현장 종균적용을 통하여 개발한 제품의 직접 매출액도 40억원에 이르며 전년대비 22.6%의 증가률을 보였다. 또한 참여기업의 신규고용도 2018년에는 8명, 2019년에는 18명으로 증가했다. 

[사진 - 순창군 제공]

발효미생물산업진흥원 조성호 팀장은 “전국 약 6,000여 발효식품제조기업에게 안전하고 우수한 품질의 순창 종균을 공급하기 위해 발효미생물산업화지원센터를 건립중이다”면서 “올해 하반기에 완공하여 정상 운영을 통해 발효식품산업의 기반인 제조기업의 성장을 견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발효 미생물의 본고장인 순창군에서는 발효미생물산업진흥원에서 보유하고 있는 4만 균주의 산업적 활용을 극대화하기 위해 발효식품제조업체 뿐만 아니라 미생물종자코팅 및 반려동물 펫푸드, 유기농 친환경 농업미생물 분야까지 확대를 추진하고 있어 미래 발전 가능성이 클 것으로 기대된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순창군 #전통발효식품

사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