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순창사랑상품권으로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기에 새로운 불씨 기대

- 순창군 움츠린 지역경제 활기에 상품권 10% 할인 카드 꺼내 -

작성일 : 2020-03-05 10:10 수정일 : 2020-03-12 13:49 작성자 : 문성일 기자

- 4일부터 오는 6월 30일까지 상품권 할인율 10%로 확대

[사진 - 순창군 제공]

순창군이 코로나 19로 움츠려든 지역경기를 활성화하기 위해 순창사랑상품권 할인율 확대라는 카드를 꺼내들었다. 군은 지난 4일 평시 7%로 할인하던 순창사랑상품권 할인율을 10%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평시에는 7%, 설과 추석 명절 기간에는 10%로 확대해 지난해 8월부터 판매에 들어간 순창사랑상품권은 역외자금유출을 방지하며 지역경기 살리기에 일등공신으로 자리매김 해왔다. 특히 상품권 판매로 소비자는 10%를 할인받고 사업주에게는 당일 환전과 수수료 무료로 상품권 전액을 환전할 수 있어 양 측다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그 결과 지금까지 상품권 발행액이 75억 원을 돌파했으며, 올해 설 명절 특별할인 기간에만 21억 원의 상품권이 판매됐다.

군은 특별 할인기간 동안 가파른 판매액을 보인 순창사랑상품권이 오는 6월 말까지 10% 할인율을 적용해 판매된다면, 올 상반기만 100억 원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보고 2차분으로 100억의 상품권 발행을 준비하는 등 사전준비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군은 이번 상품권 발행이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기에 새로운 불씨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상품권 할인율 확대외에도 군은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지원사업, 소상공인 사업장 시설개보수 지원, 융자금 이차보전 실시 등 다양한 지원정책을 추진하며 소상공인 살리기에 노력하고 있다. 그 중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지원은 당초 연 매출액 1억 2천만원이하 사업장에서 3억 원이하로 대상사업장으로 늘려, 연간 최대 50만 원까지 지원해주고 있다.

[사진 - 순창군 제공]

송정홍 경제교통과장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감 고조로 유동인구가 감소하며 지역경기가 얼어붙어 소상공인들의 경제적 타격이 심각해지고 있다”면서 “다각적인 방면으로 관련 지원책을 마련해 지역내 경기활성화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순창군 #코로나19 #순창사랑상품권

사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