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국가공모 도시 새뜰마을사업 2년 연속 선정 쾌거

- 총사업비 42억원 투입 주민공동이용시설 신축 등 13개 단위사업 추진 -

작성일 : 2020-03-06 16:00 수정일 : 2020-03-12 13:53 작성자 : 문성일 기자

- 2023년까지 빈집정비, 도시가스 공급, 주민쉼터 및 녹지공간 조성

[사진 - 익산시 제공]


익산시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시행한 2020년도 도시 새뜰마을사업(도시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선사업) 국가공모에 평화동 평화지구가 최종 선정되어 국비와 도비 33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평화동 평화지구는 주변 지역이 평화동 주거환경 개선사업, 중앙동, 인화동, 송학동 도시재생사업, KTX 주변 새뜰마을사업 등 많은 사업들이 진행 중이나, 도심이면서도 개발에 소외된 지역으로 지역 주민들의 생활여건개선사업(새뜰마을사업)이 반드시 필요한 지역이었다.

시는 지난해부터 지역 주민들과 함께 주민 협의회 구성 운영, 협약서 체결, 주민역량 강화사업 등 공모 준비를 차근차근해 왔으며, 이를 바탕으로 지난 2월에 전북도의 1차 평가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국토교통부, LH 합동으로 실시한 서면 및 현장 최종 평가를 거쳐 최종 선정됨으로써 2년 연속 선정 쾌거를 이뤘다.

평화지구가 새뜰마을사업에 최종 선정됨에 따라 총사업비 42억중 국비와 도비 33억 원을 지원받아 2023년까지 4년간 위험시설물 정비, 철도변 완충녹지 조성, 도시가스 인입, 노후 상하수도 정비, 주차장 확보, 주민쉼터 조성, 주민공동 이용시설 신축, 집수리사업, 주민들을 위한 역량 강화사업과 휴먼케어 등 총 13개 단위사업이 추진될 계획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이 지역은 도심에 위치하고 있으면서도 미개발지로 지속되어 지역주민들의 생활여건 개선이 반드시 필요한 지역이었던 만큼 이번 공모에 선정되어 매우 기쁘고 그동안 공모를 위해 함께 노력해 주신 지역주민들에게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새뜰마을사업(도시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선 사업)은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추진하는 지역행복생활권사업 가운데 하나로 낙후된 지역의 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삶의 질 개선과 안전 위험 해소 등을 포괄하여 지원하는 사업이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익산시 #새뜰마을사업 #국가공모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