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코로나19 복지사각지대 해소 총력 취약계층 마스크 50만 여매 지원

- 65세 이상 심한 장애인 등 취약계층 4만8484명에게 1·2차 걸쳐 1인당 10매씩 마스크 지급키로 -

작성일 : 2020-03-11 13:10 수정일 : 2020-03-12 13:55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코로나19 복지사각지대 해소 총력

전주시, 취약계층 마스크 50만 여매 지원

- 65세 이상 심한 장애인 등 취약계층 4만8484명에게 1·2차 걸쳐 1인당 10매씩 마스크 지급키로

- 6일 기초수급 만성질환자 이어 9일 65세 이상 저소득층 어르신 등 지원, 13일까지 1차 마무리

- 이후 추가적인 마스크 확보로 이달 중에 모든 취약계층에게 2차적으로 마스크 지원할 계획

[사진 - 전주시 제공]

전주시가 코로나19의 확산 차단을 위해 감염병에 취약한 어르신과 만성질환자 등 취약계층에게 마스크를 지원한다.
시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지역 내 기초수급자 중 만성질환자와 65세 이상 심한 장애인,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 총 5만여 명에게 1인당 10매씩 총 50만 열매의 마스크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마스크 착용은 손 씻기와 더불어 개인위생을 위한 대표적인 감염병 예방 방법으로, 동 주민센터에서 대상자에게 직접 찾아가 배부하게 된다.
우선 시는 이날 65세 이상 저소득층 어르신 9846명과 심한 장애인 4616명 등 1만 4462명에게 1인당 5매씩 총 7만 2310매의 마스크를 지원했다. 이어 오는 13일까지 저소득층 3만 324명에게 마스크를 지급키로 했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6일 기초수급자 가운데 만성질환자 3698명에게 1만 8490매의 마스크를 배부한 상태다. 이를 위해 마스크를 납품하는 유통 업체 162개소에 대한 전수조사를 거쳐 취약계층에게 지원할 1차 지급량 24만 2420매를 확보했다. 이어 마스크를 추가적으로 확보해 이달 중 전체 취약계층 4만 8484명에게 1인 5매씩 24만 2420매를 추가 지급할 방침이다. 이 같은 취약계층 마스크 지원이 정부의 공적 마스크 수급량 상향 조정과 5부제 시행 등으로 인한 마스크 구입의 어려움 속에서 감염병 사각지대를 해소하는데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시에 시는 매주 수요일마다 운영되는 일제소독의 날과 연계해 취약계층에 대한 소독도 강화한다.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과 어르신이 거주하는 주택에 대해 장애인 활동 지원사 1355명과 독거노인 생활지원사 259명 등 복지 서비스 제공자와 공무원, 통장 등이 함께 실내 소독을 실시한다. 또 취약계층의 집단 거주 생활시설 106개소에 시설별 담당 공무원을 지정하고 1일 1회 소독을 실시하는 등 코로나19의 집단감염을 원천 차단할 방침이다.

[사진 - 전주시 제공]

김승수 전주시장은 “모든 재난은 사회적 취약 계층에게 더 깊고 아프게 다가온다”면서 “충분하지 않지만 사회적 취약 계층을 우선적으로 지원해 코로나19 방역에 사각지대가 없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주시 #코로나19 #마스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