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코로나19 극복 '착한 임대료 상생협약' 체결

- 건물주 임대료 20~30% 낮추거나 동결 또는 무상임대 등 -

작성일 : 2020-03-12 10:00 수정일 : 2020-03-12 13:55 작성자 : 문성일 기자

- 중앙동 도시재생사업 구역내 상가 건물주 12명 16개 점포

[사진 - 익산시 제공]

익산시는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직격탄을 맞은 자영업자들의 고충을 완화하기 위해 착한 임대료 운동에 나섰다.
시는 10일 중앙동의 도시재생 뉴딜사업 구역 내 건물주 및 임차인들과 함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착한 임대료 상생 협약을 체결함에 따라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총 12명의 건물주가 참여한 이번 상생 협약을 통해 익산 문화예술의 거리 등 중앙동 원도심 건물을 임차한 16개 점포의 자영업자들은 임대료를 20~30% 인하, 동결 또는 무상 임차하게 됨으로써 경영 부담을 크게 덜 수 있게 되었다.

중앙동 문화예술의 거리에서 공방을 운영 중인 한 시민은 "코로나19로 성수기인 2. 3월에 졸업식, 입학식이 다 취소되고 매출이 폭락해 임대료 걱정이 많았는데, 시와 건물주들이 적극적으로 착한 임대료 운동에 나서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이번 착한 임대료 상생협약으로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임차인들에게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길 바라며, 협약에 동참해 준 건물주들에게 특히 감사하다"라고 전하면서“이번 착한 임대료 운동이 작은 씨앗이 되어 우리 시 전 지역으로 퍼져나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익산시 #코로나19 #착한임대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