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동물원, 생태동물원 조성사업 이후 영화·방송 촬영지로 ‘각광’

전주 생태동물원, 영화·방송 촬영지로 주목

작성일 : 2020-03-17 14:10 수정일 : 2020-03-20 15:00 작성자 : 문성일 기자

- 지난 4일 EBS 극한직업 촬영, 지난 1월 개봉 ‘해치지 않아’, ‘미스터 주 : 사라진 VIP’도 동물원서 촬영

[사진 - 전주시 제공]

생태동물원으로 탈바꿈하고 있는 전주동물원이 각종 영화와 방송 촬영 장소로 각광받고 있다.

전주시는 전주동물원을 자연서식지와 유사한 친환경 공간으로 조성하는 생태동물원 조성 사업을 추진한 이후 영화와 방송 촬영지로 주목받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먼저 전주동물원은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EBS 다큐멘터리 ‘극한 직업’ 촬영을 진행했다. 이번 촬영에서 ‘극한 직업’ 제작팀은 친환경 서식지로 탈바꿈한 생태동물원을 배경으로 동물복지 향상과 동물 보호에 노력하고 있는 사육 팀과 진료팀의 동물 돌봄 과정을 촬영했다.
특히 좁은 공간에서 비정상적으로 일어나는 동물의 정형행동을 개선하기 위해 동물행동풍부 화가 가능한 공간으로 조성된 새로운 호랑이 동물사의 모습이 중점 촬영됐다. 나아가 동물행동풍부화를 위해 체계적인 연구를 진행하는 전주동물원 사육 팀의 동아리 활동 모습도 담겼다. 

또한 동물을 소재로 한 영화 촬영도 잇따랐다. 대표적으로 지난 1월 개봉된 ‘해치지 않아’와 ‘미스터 주 : 사라진 VIP’도 전주동물원에서 촬영됐다. 해치지 않아의 경우 동물원에서 직접 동물 탈을 쓰고 동물 연기를 하는 직원들의 이야기로 영화 관람객들에게 웃음을 줬다. 또 ‘미스터 주 : 사라진 VIP’는 동물의 목소리가 들리는 국정원 직원의 이야기를 그려냈다. 이들 영화에는 시가 전주동물원을 생태동물원으로 조성하는 배경을 간접적으로 담기도 했다.


지난해 7월에는 세계적인 케이팝(K-pop) 스타인 방탄소년단(BTS)이 러브 유어셀프(Love Yourself)의 뮤직비디오를 전주동물원의 회전목마를 배경으로 촬영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지난해 △ KBS 투데이 전북 △ KBS 오늘밤 김제동 △ JTV 현장스토리 판 등 다양한 방송이 전주동물원을 배경으로 방영됐다.
시는 오는 6월까지 스라소니사인 ‘맹수의 숲’과 망토원숭이사도 리모델링이 완료되면 시민들의 방문이 늘고 촬영 장소로의 인기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전주동물원 관계자는 “2015년부터 시작한 생태동물원 조성 사업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이어질 것이며, 동물원을 단순히 보고 즐기는 공간이 아닌 자연과 사람의 공존을 꿈꾸는 장소로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3월 촬영한 EBS 극한 직업 전주동물원 편은 오는 18일 밤 10시 45분에 방송된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주동물원 #생태동물원 #영화촬영지 #방송촬영지

문화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