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 - WHO 코로나19 국제협력 전문가 회의 개최

- 코로나19 임상역학 연구에 WHO의 참여 제안에 따른 실무회의 개최

작성일 : 2020-03-18 14:30 수정일 : 2020-03-20 14:57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 국립보건연구원(원장 권준욱)은 정부가 주도하고 세계보건기구(WHO)가 참여하는 코로나19 임상 코호트 연구를 위한 실무회의를 3월 18일(수) 오후 5시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실무회의는 국립보건연구원 및 국내 의료진이 주관하는 코로나19 임상역학 연구에 WHO가 참여 의사를 밝힘에 따라 추진된 것으로, 국내 코로나19 임상 및 면역 양상 연구과제 소개, 임상 연구를 위한 연구 조사서 양식 및 자료수집 방법, 자료 분석 및 활용 계획, WHO 역할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WHO는 유럽에서 폭발적으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치료제 반응, 중증도 사망사례의 특징, 임상적 바이러스 특성 등에 관심이 많고, 한국 이외 다른 국가와의 국제협력 연구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기를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한국과의 국제 공조를 통해 코로나19에 대한 국제지침의 수정 및 보완을 시도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 한국 정부와 상호 정보 공유 및 협력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국립보건연구원은 이번 코로나19 사태에 능동적 대응을 위하여 코로나19 환자의 임상역학적 및 면역학적 연구에 대한 긴급 연구 과제를 진행하고 있으며, 국립보건연구원 김성순 감염병 연구센터장은 “ 국내 코로나19 임상 역학적 및 면역학적 연구를 통해 방역정책의 근거 자료를 확보하고 WHO 연계를 통한 국제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라고 밝혔다.

이번 회의 참가자는 권준욱(국립보건연구원장), 김성순(감염병연구센터장), 이주연(신종감염병매개체연구과장), 방지환(서울보라매병원 감염내과), 최재필(서울의료원 감염내과), 김신우(경북대병원 감염내과), 기모란(국립암센터 감염역학), 천병철(고려대학교 의과대학 감염역학), 임희영(국립보건연구원 신종감염병매개체연구과) 등이 참석하며 WHO측에서는 윌리엄 피셔(WHO 임상팀)과 토마스 플래쳐(WHO 임상팀)가 참석한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코로나19 #who #국제협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