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서노송예술촌, 인권과 예술의 대표공간으로 탈바꿈

성매매집결지 선미촌 2.0 시대 연다.

작성일 : 2020-03-18 15:10 수정일 : 2020-03-20 14:57 작성자 : 문성일 기자

- 전주시, 올해 문화예술 인프라 구축과 주민 공동체 활동을 중점 강화하는 선비촌 2.0 프로젝트 전개
(문화예술복합공간 구축, 서노 송예술촌 BI ·슬로건 개발, 문화예술골목 조성 등 정체성 강화)
권삼득이로 주변 기반 시설 개선, 주민 문화예술공동체 운영, 성매매 단속 및 자활사업도 진행

[사진 - 전주시 제공]


전주시가 성매매 집결지에서 문화예술마을로 거듭나고 있는 선미촌을 예술과 인권의 공간으로 탈바꿈하는데 속도를 내기로 했다.

시는 올해를 선미촌의 성매매 종식의 원년으로 삼고 문화예술 인프라 구축과 주민 공동체 활동을 더 확대하는 ‘선미촌 2.0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우선 선미촌을 문화예술과 인권의 공간으로 만드는 대표사업으로 오는 8월까지 문화예술복합공간을 조성키로 했다. 문화예술복합공간은 1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324㎡ 부지에 2층 규모로 공연과 전시, 회의 등이 가능한 다목적 공간과 커뮤니티 공간 등을 갖추게 된다.

시는 또 선미촌의 기능을 전환하고 서노송예술촌의 정체성을 강화하기 위해 서노송예술촌 BI(통합 브랜드)를 제작하고 슬로건도 공모키로 했다. 특히 시민들의 기피 공간인 어두운 선비촌 골목길을 문화예술골목(기억 골목)을 탈바꿈시키고 주민들의 문화예술공동체 강화를 위해 △서노송예술촌 주민기획단 구성 △문화해설사 양성·운영 △주민 사진동아리 운영 등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와 동시에 시는 선미촌 일대 권삼득로 주변의 기반 시설을 본격화하기로 했다. 권삼득로의 경우 인도가 없어 보행자들이 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으나, 도로를 곡선 화해 차량 서행을 유도하고 인도를 설치해 보행 안전을 확보키로 했다. 또 어두운 가로환경을 개선하고 주민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가로등 설치 △가로수 식재 △불법 주정차 단속카메라 설치 △우범지대 방범용 CCTV 설치 등도 추진할 방침이다.

[사진 - 전주시 제공]


시는 이와 함께 전주지방검찰청·완산 경찰서·전주세무서·완산 소방서 등과 함께 성매매 및 업소 탈세 여부, 불법건축물의 소방법 위반 행위 등을 단속해 성미촌을 인권과 예술의 공간으로 만드는 데 힘을 모으고 자활사업도 지속 지원키로 했다.
이에 앞서 시는 2014년 선비촌 정비 민관 협의회를 발족한 이후 성매매 집결지 기능전환에 대한 논의를 시작해, 강제철거 방식이 아닌 점진적인 문화재생을 통해 인권과 문화예술의 공간으로 점진적으로 재생해왔다. 그 결과 2000년대 초반 85개에 이르렀던 성매매 업소는 현재 15개소까지 줄었으며 △물결서사(예술 책방) △시티가든(마을 정원) △성평등 전주 커먼즈필드(주민협력소통공간) △노송늬우스박물관(마을사 박물관) 등 문화예술 공간으로 탈바꿈됐다. 또 지난해에는 국내 최초로 유네스코 지속 가능발전교육 공식 프로젝트로 인증받기도 했다.

[자료 - 전주시 제공]


신계숙 전주시 사회연대지원단장은 “전주의 선미촌 문화재생사업은 국내외에서 도시재생과 인권정책을 배우기 위한 방문이 끊이지 않는 등 글로벌 우수사례로 주목받고 있다"라며 “올해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를 잘 마무리해 성매매 집결지였던 아픈 과거를 뒤로하고 지속 가능한 공동체 활동의 거점인 새로운 선미촌 2.0 시대로 도약할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주시 #코로나19 #서노송동 #인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