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코로나19로 인한 시내버스 일부노선 감회 등 변경운행

작성일 : 2020-03-20 13:49 수정일 : 2020-03-20 14:55 작성자 : 문성일 기자

군산시는 오는 23일부터 군산 시내버스 운수업체의 심각한 경영난에 대한 대책 마련으로 오는 4월 5일 학교 개학 전까지 시내버스 운행 일부노선을 변경해 시내버스를 운행한다고 밝혔다.

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시내버스 운수업체 수입금이 30% 정도 감소됨에 따라 노·사간 상생을 위한 협의를 통해 일부노선에 대한 감회를 하기로 했다.

군산시 시내버스는 군산여객(주)과 우성여객(주)의 2개 업체에서 1일 118대의 버스가 58개 노선, 1,252회 운행을 하고 있으며, 평일 운행시간을 휴일 운행 시간으로 변경하는 이번 일부노선 감회를 통해 13개 노선, 10대 차량을 감회 운행한다.

시내버스 운행을 45개 노선은 평일 시간으로, 13개 노선은 휴일 시간표로 변경되어 운행된다.

이에 따라 군산시에서는 일부노선 감회로 인한 시민들의 혼선을 최소화 하고자 홍보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시에서는 시내 일원 23개의 도로전광표지판(VMS), 홈페이지 등을 통하여 운행 일부변경 안내 홍보를 하고 있다.

군산시 관계자는“코로나19로 인해 시내버스 운수업체들의 경영난이 지속적으로 되고 있다"라며, “학교 개학 연기로 버스 이용객이 급감하여 부득이 시내버스 운행 일부 노선을 한시적으로 감회를 하게 되었다면서, 버스 이용자들의 이해와 협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일부노선 감회는 코로나19로 인한 운수업체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 노사간 상생을 위한 대화와 협력으로 결정된 것으로 노사간 상생문화를 조성하는 계기를 마련하게 되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군산시 #시내버스 #노선감회

사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