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상초유 온라인 개학 4월 9일 고3, 중3 부터 순차적으로

- 수능 12월 3일 시행 -

작성일 : 2020-03-31 14:18 수정일 : 2020-03-31 16:09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온라인 개학 일정 [자료 - 보건복지부]

 

 

코로나19 여파로 초·중·고등학생 540만 명이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으로 새 학년을 시작하게 됐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3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신학기 개학 방안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최근 해외 입국 감염과 소규모 집단감염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등교 개학이 어렵다고 판단하여 아래와 같이 온라인 개학 일정을 발표하였다.

교육부는 4월 9일부터 고3과 중3에 한해 온라인 개학을 시작한다. 일주일 후인 4월 16일 중학교와 고등학교 1~2학년과 초등학교 4~6학년이, 4월 20일에는 초등학교 1~3학년이 순차적으로 개학한다.

각 학교는 4월 1일부터 1∼2주 동안 온라인 수업을 준비하고, 추가로 휴업하는 기간은 법정 수업일수에 포함되지 않으며, 대신 법정 수업일수 총 190일에서 고3·중3은 13일, 중·고 1∼2학년과 초 4∼6학년은 17일, 초 1∼3학년은 19일을 감축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중·고교의 1학기 중간고사·기말고사는 코로나19 상황을 지켜보겠지만 일단은 변동이 없다는 입장으로, 교육부 관계자는 "중간고사는 5월 말, 기말고사는 7월 말로 예상된다"라면서 "그전에 등교 수업이 가능하기를 바라고 있다"라고 말했다.

유치원은 놀이 중심 교육과정의 특성, 감염 통제 가능성 등을 고려해 등원 개학이 가능할 때까지 휴업을 무기한 연장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원격수업으로 우려되는 학습 격차를 완화할 방안도 발표했는데, 시·도별로 교육급여 수급권자(중위소득 50% 이하)에게 스마트 기기, 인터넷 등을 지원할 계획을 마련한다.

교육부는 교사들의 원격수업 역량 제고를 위해서는 이번 주부터 운영하는 '원격교육 시범학교' 490개교를 통해 우수 사례를 발굴해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중소벤처기업부 등 관계 부처가 '에듀테크' 중장기 방안을 마련하고, 교육부에 전담팀(TF)을 구성하기로 했다.

유은혜 부총리는 "감염 양상을 속단하기 어렵기 때문에 우선 생활 속 방역을 실천하면서 점진적으로 일상의 안전성을 되찾아야 한다"라며 "교사들이 헌신하고 노력하도록 학부모들께서도 교사들에 대한 애정과 신뢰를 보여주시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개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