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저소득층 양육비 부담 해소를 위해 기저귀 지원 대폭 확대 추진

작성일 : 2020-04-01 15:50 수정일 : 2020-04-02 15:42 작성자 : 문성일 기자

기준 중위소득 80% 이하 둘째아 이상 다자녀 가구 영아와 장애인 가구 영아도 추가 지원키로

전주시 보건소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도시로 나아가는 전주시가 저소득층의 양육비 부담을 줄여주기 위한 기저귀 지원을 대폭 확대키로 했다.

시는 올해부터 저소득층 가구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기준 중위소득 80% 이하 둘째아 이상 다자녀 가구의 영아와 장애인 가구의 영아에게도 기저귀를 지원키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기저귀는 종전의 경우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 계층, 한 부모 가구의 만 2세 미만 영아를 대상으로 지원해왔으나 사각지대 해소 차원에서 그 대상과 범위를 확대했다. 또 둘째아 기저귀를 신청할 시 첫째아가 24개월이 되지 않은 경우 첫째아 기저귀도 지원한다.

이 같은 기저귀 지원 대상 중 산모가 사망하거나 질병으로 인해 모유수유가 불가능한 가구에 조제분유를 지원키로 했다. 아동복지시설과 공동생활가정, 가정위탁보호, 입양대상아동, 한부모, 영아 입양가정의 아동에게도 지원할 계획이다.

기저귀와 분유 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영아 출생일부터 만 24개월이 되는 날의 전날까지 신청해야 한다. 출생일로부터 60일이 되는 날까지 신청하는 경우 24개월을 모두 지원하며 출생일로부터 60일을 초과해 신청하는 경우에는 만 24개월까지 남은 기간만큼만 월 단위로 지원한다.

지원금액은 기저귀 구입 비용의 경우 월 6만 4000원이며 조제분유 구입 비용은 월 8만 6000원이다. 지원 대상자는 임신·출산 시 국민건강보험공단을 통해 발급받은 국민행복카드를 활용해 우체국쇼핑몰, 나들가게, 이마트, G마켓, 옥션, 롯데마트 등 카드사별로 구분된 구매처에서 기저귀와 조제분유를 구입하면 된다.

신청을 원하는 시민은 동 주민센터에 비치돼 있는 지원신청서와 주민등록등본 등 구비서류를 지참해 거주지 동 주민센터로 방문 신청하거나 온라인 복지로(www.bokjiro.go.kr) 사이트에서 신청하면 된다.

이에 앞서 시는 저소득층의 양육비 부담을 덜어주고자 2017년 이후 총 3049명의 영아를 대상으로 기저귀 구입비를 지원해왔다.

송상율 전주시보건소 건강증진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국가적인 문제인 저출생 위기를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라며 “저출생과 고령화 등 인구문제 해결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구비서류와 구매처 등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전주시 보건소 모자건강팀(063-281-6284)으로 문의하면 된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주시 #저소득층 #기저귀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