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해외입국자 최고 단계 관리 코로나19 검사 실시 후 전원 시설 입소

작성일 : 2020-04-02 10:10 수정일 : 2020-04-02 15:40 작성자 : 문성일 기자

해외 입국자 입소 임시 생활시설 운영
- 입국 즉시 자가 안전 관리 앱 의무 설치 후 관리

해외입국자 대책회의 [사진 - 익산시 제공]

 


익산시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해외 입국자 전원에 대한 관리를 최고 단계로 강화한다.

특히 이들을 위한 임시 생활시설을 마련하고 전원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는 등 보다 강화된 관리대책을 마련해 지역사회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인다.

익산시는 28일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지역에 거주하는 해외입국자에 대한 관리 방안을 논의했다.

우선 시는 해외입국자 전원에 대해 입국 후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한 후 임시 생활시설에 입소 조치했다.

기존 유럽과 미주지역 입국자 중 유증상자에 한해 검사를 실시했던 정부 방침보다 한층 강화된 관리체계로 촘촘한 방역체계를 갖추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

입국자 가운데 유증상자는 공항에서 즉각 검사를 진행하고 무증상자 가운데 유럽과 미국 지역 입국자는 KTX 별도 객실을 이용해 익산역까지 이동 후 보건소 선별 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그 외 지역에서 입국했을 경우에도 도착 즉시 지역 보건소 선별 진료소로 이동해 검사를 실시해야 하며 그 결과 음성이 나온 입국자에 한 해 집에서 14일 동안 자가 격리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
자가격리 대상자에 대한 관리도 강화된다. 익산시는 입국 즉시 ‘자가 격리자 안전보호 앱’을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하고 자가격리 대상자를 대상으로 의심 증상 진단과 위치 확인을 통해 생활수칙 준수 여부를 확인하는 등 매일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임시 생활시설에 입소한 입국자에게 식사와 생필품, 방역용품 등을 지급해 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관리할 예정이며 이 과정에서 정당한 사유 없이 자가격리 의무 위반 시 무관용 원칙에 따라 즉시 고발 조치할 방침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해외 입국자에 의한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임시생활시설을 운영하는 등 보다 강력한 관리체계를 구축해 조치하고 있다"라며"보다 촘촘한 방역체계 구축을 위해 시민 여러분의 이해와 협조를 당부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현재 익산시는 최근 미국을 다녀온 20대 대학생 1명이 확진자로 분류돼 원광대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하고 있으며 확진자가 유일하게 접촉한 것으로 파악된 부모는 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돼 자가격리 중이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익산시 #코로나19 #해외입국자

의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