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의사협회, 긴장의 끈을 놓친다면 다시 끔찍한 확산이 일어날 것

작성일 : 2020-04-06 17:30 수정일 : 2020-04-08 09:42 작성자 : 문성일 기자

대한의사협회 홈페이지 캡쳐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는 오늘(6일) 보도자료를 통해 “코로나19의 국내 감염 확산세가 아직 끝나지 않았다”라며 “따뜻한 봄기운이 우리를 유혹하더라도 나의 한 번의 인내가 어쩌면 한 생명을 구할 수도 있다는 마음으로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해 달라"라고 밝혔다.

또한 코로나19로 사망한 내과의사에 대한 추모의 뜻도 밝혔다.

아래는 의협에서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이다.

- 동료를 잃었습니다. 하지만 멈추지 않겠습니다.-

지난 3일 경북 경산의 내과의사가 코로나19와의 사투 끝에 유명을 달리했습니다. 평소 착실하고 책임감 있는 성품으로 지역사회와 동료의 신망을 받아온 고인의 소식이 의료계를 넘어 우리 사회를 울리고 있습니다.

6일 기준 186명. 지금까지 코로나19 감염으로 우리 사회는 많은 귀중한 생명을 잃었습니다. 감염의 우려로 가족들과의 마지막마저 함께 하지 못한 채 허망하게 떠난 분들도 있습니다. 돌아가신 모든 분들을 머리 숙여 추모합니다.

전 세계 확진자 120만 명, 우리나라 확진자 1만 명을 넘어선 절망스러운 봄날입니다. 이제는 코로나19가 사라진 일상을 상상하기 어려워졌습니다. 학교에 가지 못하는 학생, 아이들을 돌봐야 하는 부모, 집을 지키는 것이 일상이 된 나날들. 모든 사람이 지쳐갑니다. 특히 현장에서 바이러스와 사투를 벌여온 의료인들의 피로 누적은 심각한 상황입니다. 한계에 다다랐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그렇지만 여기에서 주저앉을 순 없습니다. 해외로부터 지속적인 환자 유입이 이어지고 있으며 서울과 수도권의 확진자는 꾸준하게 누적되고 있습니다. 긴장의 끈을 놓친다면 어느새 다시 끔찍한 확산이 일어나고 무고한 희생이 늘어날 것입니다.

국민 여러분께 호소 드립니다. 긴장하여 주십시오. 코로나19는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따뜻한 봄기운이 우리를 유혹하더라도 나의 한 번의 인내가 어쩌면 한 생명을 구할 수도 있다는 마음으로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하여 주십시오. 퇴근길의 시원한 맥주 한 잔, 주말의 설레는 데이트 한 번을 참고 미루는 것이 지금 우리 스스로를 지키는 유일한 길입니다. 그리고 또한, 이는 지칠대로 지친 의료인들을 위한 일이라는 점도 잊지 말아주십시오.

많은 환자를 잃었습니다. 그리고 결국 동료마저 잃었습니다. 흩날리는 벚꽃이 야속하기만 계절입니다. 그렇지만 멈추지 않겠습니다. 숨을 고르고 다시 한번 긴장의 끈을 조이겠습니다. 의연하게 자리를 지켰던 동료의 마음으로 오늘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여러분께서도 동참해 주십시오.

2020. 4. 6.

대한의사협회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한의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