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저소득층 근로 청년들의 자산형성과 자립기반 지원 정책 강화

작성일 : 2020-04-09 10:20 수정일 : 2020-04-09 15:49 작성자 : 문성일 기자

희망키움통장I ·청년희망키움통장·청년저축계좌 등 가입자 모집
- 목돈 마련으로 안정적인 미래 준비 지원


익산시가 저소득층 근로 청년들의 자산형성과 자립기반을 지원하는 정책을 강화한다.

근로 청년 자립기반 지원 정책이 안착되면 지역 저소득층 청년들의 안정적인 미래와 자립기반 마련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익산시는 6일 저소득층 청년들의 목돈 마련을 돕기 위해 추진하는‘희망키움통장(Ⅰ)’과‘청년희망키움통장’, ‘청년 저축계좌’등 3개 사업의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희망키움통장 Ⅰ의 경우 일하는 생계·의료급여 수급자 중 근로·사업소득이 기준 중위소득 40%의 60% (4인 가구 기준 1,139,802원) 이상인 가구일 경우 신청 가능하며 오는 17일까지 대상자를 모집한다.

또한 청년희망키움통장은 만 15세 이상 39세 이하의 생계급여 수급 청년이 소액이더라도 근로·사업소득이 있을 경우 신청할 수 있다. 매월 저축할 금액이 없어도 근로·사업소득이 확인되면 근로·사업소득이 확인되면 근로·사업소득에 비례해 적립 가능하며 희망하는 청년들은 오는 14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올해 새롭게 시작하는 청년저축계좌 사업은 소득인정액이 기준 중위소득 50% 이하(4인 가구 기준 2,374,587원)인 주거·교육급여 수급 가구 및 차상위가구의 만 15세 이상 39세 이하의 청년을 대상으로 추진되며 오는 7일부터 24일까지 희망자를 모집한다.

이번 사업은 매월 일정하게 저축한 금액에 근로소득장려금(정부지원금)을 추가해 자립할 목돈 마련을 돕기 위한 것으로 현재 근로·사업소득이 있을 경우 신청할 수 있다.

매월 10만 원씩 저축했을 경우 근로소득장려금 30만 원을 추가해(1:3 매칭 지원) 3년 후 1천440만 원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으며 3년간 근로활동을 지속하여 한다.

만기(3년 가입) 시에는 교육이수 및 국가공인자격증을 취득, 지급해지 기준을 충족하고 자립에 필요한 용도로 사용한 증빙서류를 제출해야 적립된 근로소득장려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희망자는 관련 서류를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제출하면 되고 확인조사를 통해 최종 가입자가 선정될 예정이다.

익산시는 올해‘희망키움통장Ⅰ과 청년희망키움통장’은 10회(2월~11월),‘청년저축계좌’는 2회(4월, 7월)에 걸쳐 희망자를 모집하며 관련 사항은 익산시 희망키움통장 담당자(☎859-5397) 또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정헌율 시장은 “저소득층 청년들이 보다 안정적인 미래와 자립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각종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지원이 필요한 청년들이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익산시 #청년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