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벚꽃 명소 완산공원 꽃동산 출입통제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오는 13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완산공원 꽃동산 출입 통제

작성일 : 2020-04-10 15:20 수정일 : 2020-04-13 11:27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완산공원 2019년 [사진 - 문성일 기자]

전주시가 코로나19의 지역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매년 수만 명의 방문객이 찾고 있는 도심 속 꽃구경 명소인 완산공원 꽃동산의 출입을 통제키로 했다.

시 완산구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이 시행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지역 확산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봄꽃들의 개화시기인 오는 13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완산공원 꽃동산에 대해 전면 출입을 통제한다고 7일 밝혔다.

완산구는 꽃동산 주요 진입로 8개소와 공원 내에 상시 순찰 인력을 배치해 상춘객의 출입을 일제 통제키로 했다. 또 시민들이 출입통제 사실을 사전에 알 수 있도록 주요 교차로 22개소와 시 지정 게시대 10개소, 꽃동산 주변 8개소에 관련 현수막을 게시했다.

이와 관련 개화기간 추진돼왔던 지역주민들의 바자회 등 문화행사는 물론, 관광객 편의를 위해 제공할 계획이었던 임시화장실 등의 설치도 취소됐다.

황권주 전주시 완산구청장은 “코로나19 감염 차단을 위해 출입제한을 실시하는 만큼 모두의 안전을 생각하는 마음으로 꽃동산 방문을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전주시립 완산도서관 뒤편에 조성된 완산공원 꽃동산은 약 15,000㎡(4,500여 평)의 면적에 철쭉과 왕벚나무, 꽃해당화, 배롱나무, 황매화 등 수목 1만 주가 식재돼 매년 봄이면 화사한 봄꽃이 장관을 연출하는 시민들의 명소로 한 시민으로부터 지난 2009년 소유권이 전주시로 이관됐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주시 #완산공원 #출입통제

문화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