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인구보건복지협회 전북지회,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도시 만들기 협력 추진

작성일 : 2020-04-13 11:50 수정일 : 2020-04-13 21:40 작성자 : 문성일 기자

- 전주시, 8일 인구보건복지협회 전북지회와 저출생·고령사회 및 인구변화 대응을 위한 업무 협약
- 인구정책 거번너스 구축, 저출생 대응 인식개선사업, 일과 가정의 양립 문화 조성 위해 다양한 협력 추진

 

저출생·고령사회 및 인구변화 대응을 위한 업무 협약 [사진 - 전주시 제공]

전주시가 날로 심각해지는 저출생 문제에 대응해 아이를 낳고 기르기 좋은 도시로 만들어 가기 위해 인구보건복지협회와 손을 맞잡았다.

전주시와 인구보건복지협회 전북지회(회장 김희수)는 지난 8일 민·관 협력을 통한 인구문제 극복을 위해 ‘저출생·고령사회 및 인구변화 대응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 체결에 따라 시와 인구보건복지협회는 지역의 인구정책 민·관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맞춤형 인구교육을 강화하는 등 저출생 대응을 위한 인식 개선사업들을 추진하는데 상호 협력키로 했다. 나아가 다각적인 출생 장려 정책을 통해 출생친화 환경을 조성하고 일과 가정의 양립 문화를 만들어 나갈 수 있는 방안을 모색키로 했다.

이를 통해 시는 저출생·고령화 등 직면해 있는 인구문제를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관련 시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아래와 같은 지원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1. 야호다함께 돌봄센터 확대
2. 국공립 어린이집 확대
3. 공동육아 나눔터 운영
4. 돌봄공동체 운영 등 돌봄체계 구축
5.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
6. 영양플러스 사업 등 임산부를 위한 지원 사업을 추진

전주시 기획조정국 관계자는 “저출생 문제는 고용, 주거, 교육, 가치관 등 다양한 요인에서 비롯된 것으로 ‘함께 돌보고 함께 일하는 사회’를 만들어야 극복할 수 있다"라며 “양성평등 문화의 확립, 일과 가정의 양립을 위한 직장의 실천, 가족의 소중함 인식 등 가족친화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인구보건복지협회는 인구변화에 대해 대응하고 출산·양육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대국민 홍보와 교육사업을 수행하고 가족 보건 의원을 운영하는 등 지역주민의 건강 증진을 위한 공공보건의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주시 #인구보건복지협회

복지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