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 영농기를 맞아 농기계 안전사고 발생에 각별한 주의 요청

작성일 : 2020-04-13 17:30 수정일 : 2020-04-13 21:40 작성자 : 문성일 기자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영농기를 맞아 경운기와 트랙터 등 농기계로 인한 안전사고 발생에 각별한 주의를 요청하였다.


최근 5년간(‘14~’18, 합계) 발생한 농기계 사고는 총 6,981건이며, 이로 인해 6,495명의 인명피해(사망 492명, 부상 6,003명)가 발생하였다.

사고 원인은 운전 부주의(3,769건, 54%)가 가장 많은 수를 차지하였고 음주·과속 등 안전수칙불이행(1,447건, 21%), 정비 불량(618건, 9%)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4월은 모내기 준비 등 농사 준비에 바쁜 시기로 농기계 사용이 늘면서 사고 발생 위험도 높아진다.

- 작년에는 4월 한 달 동안 총 733건(전체대비 10.5%)의 농기계 사고로 682명의 사상자(사망 45, 부상 637)가 발생했다.

[출처 - 재난연감]

또한, 농촌진흥청의 ‘농업기계 관련 농업인 손상실태’ 조사에 따르면 경운기(50%)로 인한 사고가 가장 많았고, 트랙터(14%), 예초기(9%), 관리기(8%) 등이 뒤를 이었다.

이 중, 경운기 사고는 전도와 추락이 74%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운행 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출처 - 농촌진흥청 농업기계 관련 농업인 손상실태]

또한, 농촌 고령화(‘18년 44.7%)에 따라 노령층에서의 사고 비율도 높아 전체 사고의 67%가 60대 이상에서 발생하고 있다.

※70대 이상 42%, 50대가 29%, 60대가 25%, 50대 미만 4% 순

[출처 - 농촌진흥청 농업기계 관련 농업인 손상실태, (통계청) 농림어업조사]

사고가 주로 발생하는 시간대는 오전 10시(18%)와 오후 3시(12%) 전후로 가장 많이 발생하였다.

[출처 - 농촌진흥청 농업기계 관련 농업인 손상실태]


농기계 사고를 예방하려면 다음과 같은 안전수칙을 잘 지키도록 해야 한다.

△ 경운기 등 농기계로 좁은 농로, 경사진 길 등을 이동할 때는 진입하기 전에 미리 속도를 줄여 운행하여야 한다. 길 가장자리에 보호 난간이 없거나 풀이 무성할 때는 도로 상태를 알 수 없어 위험하니 미리 살펴보고 안쪽으로 이동하도록 한다.

△ 농기계로 논·밭두렁을 넘을 때는 두렁과 직각 방향으로 넘고, 특히 두렁이 높은 곳을 출입할 때는 각별히 주의하여야 한다.

△ 봄에는 춘곤증으로 몸이 나른해지고 집중력도 떨어져 사고로 이어지기 쉬우니, 농기계 작업 중간에 피곤하면 충분히 휴식을 취하도록 해야 한다.

△ 특히, 음주 후 농기계 조작은 매우 위험하니 절대 삼가야 한다.

김종한 행정안전부 예방안전정책관은 “분주한 영농기에 집중되는 농기계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평소 익숙하게 쓰던 농기계라도 안전수칙을 충분히 숙지해야 한다.”라며, 특히, 춘곤증 등으로 피곤할 때는 잠시 쉬었다 하는 여유를 가지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농기계 안전사고 예방요령 [자료- 농촌진흥청]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행정안전부 #영농기 #농기계안전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