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코로나19로 시외버스 교통편 감소

광주와 남원을 오가던 시외버스 운영이 오는 6월 30일까지 축소 운행

작성일 : 2020-04-15 10:09 수정일 : 2020-04-15 10:20 작성자 : 채원덕 기자

 [사진제공 = 순창군]

   기존 순창을 출발해 광주를 가던 시외버스가 하루 32회에서 14회로 운행이  대폭 축소됐다. 또한 남원을 가던 시외버스도 일일 15회에서 9회로 축소 운행하고 있다. 

특히 광주와 순창을 오가던 직장인들이 출.퇴근 시간 버스운행이 축소되면서 불편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13일부터 시외버스 운행이 축소된 가운데 올 6월 30일까지 축소운행을 예고했지만, 향후 경기회복 조짐에 따라 운행기간이 축소될지 장기화 될지 미지수다.

 군 관계자는 “현재 운행이 축소됐던 시외버스들이 다시 정상화되기 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 같다”면서 “군민들의 불편이 예상되는 만큼 많은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채원덕 기자 admi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순창 #순창군 #시외버스 #동광고속 #코로나19 #감축운행

사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