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에 완주 로컬푸드 매출은 쑥쑥

건강 지키고, 농민 위로하고, 지역경제 살리는 착한 소비로

작성일 : 2020-04-15 10:44 수정일 : 2020-04-15 10:56 작성자 : 채원덕 기자

"싱싱한 농산물 구매가 건강도 지키고 농민들도 위로하고 지역경제도 살릴 수 있는 ‘착한 소비’,

로컬푸드 1번지 완주군의 명성도 빛을 발하다"


완주로컬푸드협동조합에 따르면 코로나19 국내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1월 20일 이후 되레 로컬푸드 직매장을 찾는 고객들이 점증하고 시작, 면역력과 체력 유지에 도움이 되는 싱싱하고 안전한 먹거리의 인기가 폭발하고 있다.

완주지역 700여 농가가 매달 1,200개에서 1,500개 품목을 출하하는 로컬푸드 직매장은 싱싱한 과일과 채소로 넘쳐나 소비자들의 면역력 강화와 체력 유지에 도움이 된다는 신뢰가 쌓여 이용객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소비자들의 건강도 지키고, 어려움에 처한 농민들을 격려할 수 있는 데다, 지역경제도 지킬 수 있다는 1석3조 효과 차원에서 로컬푸드 직매장을 선호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완주로컬푸드협동조합 직매장 이용객은 올 1월 중 12만2,460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 감소했으나 올 2월 중에는 13만9,808명을 기록, 지난해 동기(11만6,600명) 대비 20%나 껑충 뛰는 반전세를 보였다. 이런 증가율은 올해 3월 중(17만3,368명)에도 전년대비 21%를 유지하는 등 꺾이지 않고 있다.

이용객 증가와 함께 매출액 상승도 뚜렷하다. 직매장 매출은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해진 올 2월 중에 30억6,666만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6% 증가한 데 이어 올 3월에는 24% 늘어난 35억8,222만원을 기록했다.

용진농협 직매장도 마찬가지로 상승 곡선이다. 

올해 2월 매출액은 10억114만원, 3월은 11억3,814만원을 기록했다. 전년도 같은 기간 대비 각각 11.4%, 23.9%가 증가한 수치다. 

완주로컬푸드협동조합은 직매장 이용객이 늘며 매장 출입구에 소독제 등을 비치해 이용객들의 위생 안전을 돕고 주 2회 자체소독을 하는 등 예방관리에도 만전을 꾀하고 있다. 

40대의 소비자 K씨는 “사상 초유의 세계적인 바이러스 대유행에 직면해 안심하고 믿을 수 있는 먹거리를 선호하고 있다”며 “쇠락하는 지역경제를 도울 수 있고, 농민들의 시름도 덜어줄 수 있어 로컬푸드 직매장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완주로컬푸드협동조합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주와 완주지역 취약계층 1,600여 명에게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2일까지 도시락을 전달해 호평을 받았다. 

채원덕 기자 admi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