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2020년 모든 출산가정에 1인당 최대 20만원 지원

- 산후 건강관리 의료비 1인당 최대 20만원 지급하기로 -

작성일 : 2020-04-20 17:30 수정일 : 2020-04-20 17:29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주사료, 처치 및 수술료, 침구치료 등 지정 의료기관에서 진료받은 의료비 지급
-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도시 만들기에 나선 전주시가 출산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출산 후 6개월 이내 산모들에게 의료비 20만 원 지원

 


 

전주시보건소는 저출생 극복을 위한 대책으로 모든 출산가정에 산후 건강관리를 위한 의료비로 1인당 최대 20만 원까지 지원하는 ‘전주시 산후 건강관리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올해 1월 이후 자녀를 출산한 산모와 임신 15주 이후 유산·사산한 산모로 신청일 현재 전주시 거주 산모면 가능하다.

지원내용은 산후치료와 관련해 산부인과와 한의원 등 지정 의료기관에서 진찰부터 주사, 처치·수술, 침구치료, 추나치료, 한약재 조제 등의 의료비 용이다. 단, 입원비와 산후조리원비, 산후회복에 관계없는 미용비 등은 지원이 제외된다.

신청방법은 출산 후 6개월 이내 전주시 보건소 모자 건강 팀으로 방문 신청하면 되며 자격확인 후 지원받을 수 있다. 다만, 국민건강보험공단 임신·출산 진료비를 소진 후 신청해야 한다.

이에 앞서 전주시 보건소는 지난 1월부터 사업을 추진해 총 467명의 산모를 대상으로 의료비를 지원해왔다.

이와 관련 전주시보건소는 저출생을 극복하고 산모의 건강관리와 경제적 안정을 돕기 위해 ●셋째아 이상 출생아 육아용품구입비 25만 원 지원 ●예비·신혼부부 건강검진 지원 ●임산부 엽산제 및 철분제 지원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 ●산후우울증 관리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 등 다양한 모자건강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전주시보건소 관계자는 “저출생의 원인은 경제적 비용뿐만 아니라 산후 육체적·심리적 건강회복에 대한 두려움도 큰 부분을 차지하는 만큼 이번 사업을 통해 출산한 산모의 건강 회복을 돕고 나아가 출산율 증가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전주시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지원 정책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주지역 지정 의료기관은 전주시보건소 홈페이지(health.jeonju.go.kr)에서 확인하면 되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전주시보건소 모자건강팀(063-281-6281)으로 전화하면 된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주시 #산후건강관리 #출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