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난임치료·산후치료비 지원하는 '익산형 난임치료사업' 전국적으로 확대

작성일 : 2020-04-23 12:05 수정일 : 2020-04-23 12:14 작성자 : 문성일 기자

- 7년 동안 215명 참여, 33.9% 성공률
난임치료·산후치료비 지원, 성공사례 자리매김
- 출산 장려 분위기 확대·인구 늘리기 대표정책 육성


익산시가 선도적으로 추진한 익산형 한방 난임치료 지원사업이 전국의 이목을 집중시키며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

시는 큰 호응을 얻고 있는 익산형 한방 난임치료 지원 사업을 더욱 확대해 출산 장려 분위기를 확산시키고 익산시의 인구늘리기 대표정책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20일 익산시에 따르면 저출산 문제를 해소하고 난임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지난 2013년 전국 최초로 한방 난임치료비 지원사업을 시작했다.

지난해까지 215명이 참여했으며 이 가운데 73명이 임신해 33.9%의 성공률을 보이고 있다.

올해도 30명이 참여 신청을 했으며 익산시는 5천4백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1인당 180만 원씩 난임치료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대상은 만 44세 이하 난임 여성으로 부부 모두 지역에 주민등록을 두고 거주하고 있어야 하며 선정된 대상자들은 오는 6월까지 4개월 동안 집중적으로 한방진료에 참여하게 된다.

한방 난임 치료는 한방 병·의원이 참여해 개인의 체질에 맞춤 한방치료로 고통이나 후유증이 없으며 자연임신을 유도해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여성의 건강 수준을 향상시켜 향후 양방 난임 시술 시 성공 확률을 더욱 높여줄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익산시는 한방 난임 치료와 연계해 지난해부터 도내 최초로 산후건강관리사업을 시작했다.

이번 사업은 아이를 낳은 산모들이 체계적으로 건강관리를 할 수 있도록 1인당 20만 원씩 산후 치료비를 지원하는 내용으로 지난해 761명에게 지원됐다.

사업에 대한 호응이 높아짐에 따라 올해는 전북도 사업으로 확대돼 지원 규모를 더욱 늘릴 수 있게 됐다. 익산시는 올해 도비를 포함해 총 1억 9천6백만 원을 투입해 980명의 산모에게 산후 치료비를 지원할 방침이다.

이같이 7년여간 이어진 체계적인 사업 추진과 좋은 성과 덕분에 전국 각 지자체에서 벤치마킹하기 위한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익산시는 하반기에 실시될 설문조사와 성과분석을 통해 사업 만족도를 평가하고 필요한 내용을 추가로 보완해 사업 지원 규모를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정헌율 시장은“환경변화 등의 이유로 난임을 겪고 있는 부부가 점차 많아지고 있다"라며"앞으로도 여성들의 건강한 임신과 출산을 지원하고 출산 장려 분위기를 확산시키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발굴하고 추진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익산시는 지난해 7월부터 난임부부를 대상으로 연령 기준을 폐지하고 인공수정 시술비 지원 횟수를 늘려 양방 난임치료 지원을 확대하는 등 출산 장려 분위기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익산시 #난임치료 #산후치료비 #익산형 #난임치료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