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K-방역모델 국제표준화 추진 전세계와 공유 코로나19 막는 든든한 방패

- 자동차 이동형(Drive Thru) 선별진료소, 생활치료센터 등 K-방역모델 국제표준화 추진 -

작성일 : 2020-04-27 10:57 수정일 : 2020-04-27 12:24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자동차 이동형(Drive Thru) 선별진료소 모습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pandemic) 국면에서 국내 확산을 성공적으로 차단한 우리나라의 방역체계에 전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에, 정부는 우리의 다양한 감염병 대응 모범사례를 국제사회와 공유해 전세계가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도록, ‘K-방역모델’의 국제표준화를 추진한다.

우리나라는 ①검사·확진→ 역학·추적→ 격리·치료로 이어지는 감염병 대응 전 과정에 걸친 절차와 기법 등을 ‘K-방역 모델’로 체계화하여 ISO 등 국제표준화기구에 제안할 계획이며, 우리가 제안한 표준안은 세계 각국 전문가들의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국제표준으로 제정되게 된다.
 

우리가 제안할 국제표준은 세계 각국이 앞다퉈 벤치마킹하고 있는 자동차 이동형(Drive Thru)·도보 이동형(Walk Thru) 선별진료소 검사운영절차, 생활치료센터 운영모형 등을 대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이 가운데 코로나19 진단기법인 실시간 유전자 증폭기반진단기법(RT-PCR)은 지난 2월 국제표준안(DIS : Draft International Standard) 투표를 통과하여 ‘20년 11월 국제표준 제정을 앞두고 있고, 자동차 이동형(Drive Thru) 선별진료소 표준안은 지난 4.7일 ISO에 신규 표준안을 이미 제출한 상태이다.

국제표준화 작업은 산업부 국가기술표준원, 보건복지부, 식약처, 특허청 등 관련 부처와 자동차 이동형(Drive Thru)·도보 이동형(Walk Thru) 선별진료소 등을 제안한 전문가, 진단키트·장비 업체 등이 협의체를 구성하여 함께 추진한다.

협의체는 외교부가 중심이 되어 범부처가 참여하는 ‘코로나19 대응 국제 방역협력 총괄 TF’와도 긴밀히 협력하여 ‘K-방역모델’의 전세계 확산에 일조할 계획이다.

특히, 국제표준화기구(ISO 아시아 지역사무소)가 우리나라의 ‘K-방역모델’에 대한 관심을 표명함에 따라 지난 4.23일 화상회의를 통해 관련 내용을 공유하였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9월 치열한 경쟁을 뚫고 국제표준화기구(ISO) 이사국(3년 임기)으로 선임된 바 있으며, 이번 ‘K-방역모델’ 국제표준화 추진에 따라 그 위상이 한층 격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은 “K-방역모델의 국제표준화는 우리나라의 위상을 전세계에 드높일 뿐만 아니라, 미래 먹거리인 바이오산업의 세계시장 선점을 견인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민·관이 힘을 모아 K-방역모델이 세계의 표준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선별진료소로 사용되고 있는 삼성영덕연수원 전경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방역모델 #코로나19 #k방역모델

의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