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5년간 300억으로 3천개 일자리 만든다

고용노동부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사업 선정 쾌거, 업무협약식 체결

작성일 : 2020-04-28 11:21 수정일 : 2020-04-28 11:35 작성자 : 채원덕 기자

완주군이 향후 5년간 3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

28일 완주군은 지난 27일 전북테크노파크에서 고용노동부 장관, 전라북도지사, 익산시장, 김제시장 등 사업 수행기관의 장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사업’ 업무협약식을 체결했다. 

협약으로 완주군은 2020년부터 향후 5년간 총 300억원 규모로 지역의 경제‧산업과 고용 부분과 연계한 일자리 정책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완주군은 지난해 9월부터 전라북도, 익산시, 김제시와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사업을 6개월 동안 준비해 최종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전국에서 기초지자체와 광역지자체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19개의 광역-기초 지자체가 신청하였으며, 이 중 최종적으로 5개 지자체가 선정됐다.

사업의 주요내용은 지역의 산업정책과 고용정책을 긴밀히 연결해 상용차 클러스터 중심의 자동차 산업 위기를 극복하고, 고용성장산업인 농식품산업을 활성화해 안정적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다. 

특히, 신산업인 수소산업 등의 기업유치, 전문인력양성 등을 통해 5개 분야 12개 과제를 300억 규모로 추진하여 일자리 3000개를 창출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전라북도만의 특화된 사업으로 완주군은 3억씩(2020년 2억) 5년간 15억을 부담해 ‘더 좋은 일자리 사업’을 추진,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사업에서 지원하기 어려운 부분에 활용한다. 

주로 기업 근로자의 교통, 주거, 학자금 등 지원으로 근로자에게 실질적으로 필요한 복지 부분을 지원하게 된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이번에 선정된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사업’이 어려운 자동차 협력업체들이 기사회생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되길 바란다”며 “농식품산업을 활성화하고 신산업을 활성화하여 산업 간 상호작용으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해 양질의 많은 일자리가 생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채원덕 기자 admi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복지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