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코로나블루 해소를 위해 복지프로그램 운영 본격화

- 어르신·이주여성 대상으로 다양한 복지프로그램 운영키로 -

작성일 : 2020-05-06 14:57 수정일 : 2020-05-06 15:31 작성자 : 문성일 기자

- 전주시, ‘어르신 원예치료 ’, ‘슬기로운 홈트생활’ 등 어르신 마음치유 본격화
- 결혼이주여성 20명 대상 원예치료사와 꽃꽂이를 진행하는 ‘마음챙김+ 프로그램’ 온라인 운영



전주시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라 심리적인 불안감에 있는 어르신과 결혼이주여성 등 피해계층 돕기에 나서기로 했다.

시는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취약계층의 심리적 위축감과 우울증을 해소하고 건강 유지를 도울 수 있는 다양한 복지프로그램을 운영키로 했다고 4일 밝혔다.

먼저 시는 기존 노인 이용시설 사업을 코로나 대응 사업으로 수정해 원예치료와 건강 회복을 중심으로 한 어르신 복지프로그램을 본격 가동키로 했다. 대표적으로, 소규모 노인요양시설 30개소에서 원예치료 전문강사를 파견해 화분 기르기, 생화를 이용한 이야기 수업 등 원예치료 프로그램을 추진해 어르신들의 소근육을 발달시키고 인지활동 향상을 돕기로 했다.

금암노인복지관에서는 미니 화분 등 반려 식물을 어르신들에게 전달하고 덕진노인복지관의 경우 어르신 자원봉사대와 함께 소규모 봄꽃 화단을 조성키로 했다. 안골 노인복지관은 비타민을 동봉한 어르신 응원 손 편지도 발송 예정이다.

나아가 금암노인복지관과 꽃밭정이노인복지관에서는 ‘슬기로운 홈트생활’과 ‘코로나19를 이기는 어르신 맞춤형 홈 트레이닝’ 영상 등도 제작, 배포키로 했다.

이와 함께 시와 전주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코로나19 여파로 경제위기, 독박육아, 외출자제 등으로 정신적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결혼이주여성 20명을 대상으로 오는 15일까지 ‘마음챙김+ 프로그램’을 비대면 방식인 온라인으로 실시한다. 전문 원예치료사와 함께 꽃을 통해 내면 심리 상태를 치유할 수 있도록 소그룹별 30분 수업으로 진행된다.

이외에도 외부활동 단절로 폭력성이 증가하고 심리적 질환 발생이 우려되는 장애인을 대상으로도 유관단체와의 간담회 등을 통해 각종 지원책을 마련, 추진할 방침이다.

민선식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취약계층의 심리적 안정을 돕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는 유지하면서 다양한 서비스를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이와 동시에 시민들의 마음 치유를 돕기 위한 마음치유 대책반 운영을 통해 예술치료와 원예치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주시 #코로나블루 #복지프로그램 #헬스케어뉴스

복지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