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에 맞춰 근대역사박물관 등 6개 전시과 무료 개관

- 마스크 착용 필수, 개인관람만 허용, 동시간대 관람객 제한 -

작성일 : 2020-05-06 16:21 수정일 : 2020-05-06 16:31 작성자 : 문성일 기자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은 코로나19 대응이‘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됨에 따라 6일부터 박물관 등 6개 전시관을 무료로 개관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위기경보 ‘심각’단계 이후 지속해오던 박물관 및 전시관의 휴관조치를 끝내고 생활 방역 체계 전환에 맞춰 일 2회 수시 소독 및 주 1회 전체 소독 등 감염예방을 위한 철저한 방역대책을 마련한 후 전시관 1일 이용 인원을 제한해 단계적으로 서비스를 재개하는 것이다.

박물관 등 6개 전시관은 사람이 모이는 단체관람과 전시해설, 문화행사 등은 지속적으로 중단하고, 감염 예방을 위해 개인 간 거리 유지가 가능한 범위 내에서 개인 관람만 허용하며, 대면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무료로 개관한다.

특히, 시간대별 이용자가 분산될 수 있도록 관람객 수를 지속적으로 확인하고, 열화상 카메라 운영 및 체온 측정을 통해 발열 검사를 진행한 후 마스크를 착용한 사람에 한해 제한된 인원만 관람을 실시할 계획이다.

박물관 관계자는 “생활 속 거리두기로 지침이 변경되고, 날이 따뜻해지면서 박물관 광장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라고 전하며, “원도심 지역 활성화 및 우리 시의 활기를 되찾기 위해 철저한 방역체계 구축 하에 박물관 등 전시관을 개관하게 되었으므로, 관람을 원하는 이용객들은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 및 관람 예절을 지키어 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하늘에서 바라본 근대역사박물관 [사진 - 군산시 제공]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군산시 #생활속거리두기 #근대역사박물관

문화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