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가볼만한곳] 익산 '박물관을 품은 미륵사지' 5월9일 부터 진행

- 세계유산 활용 프로그램, 생활 속 거리두기 따라 야외 실시 -

작성일 : 2020-05-08 11:40 수정일 : 2020-05-08 12:59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익산 미륵사지 전경

 

익산시가 9일부터 세계유산인 미륵사지 일원 및 백제왕궁(익산왕궁리유적)에서 세계유산 활용사업인 ‘박물관을 품은 미륵사지‘ 사업을 진행한다.

문화재청 공모사업인 ’2020년 세계유산 활용 프로그램‘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박물관을 품은 미륵사지’는 문화재청, 전라북도, 익산시가 주최하고 룩스필하모닉 오케스트라에서 진행하는 사업이다.

이번 세계유산 활용사업은 시민들을 대상으로 세계유산인 백제 왕궁, 미륵사지를 탐방하며 무왕의 도시 백제왕도 익산의 역사 인식을 높이고 문화유산과 함께하는 수준 높은 공연을 통해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하고자 추진되었다.

생활 속 거리두기 일환으로 야외에서만 진행되는 본 행사는 9일부터 매주 토요일 13시에서 17시까지 백제 왕궁과 미륵사지를 명사와 함께하는 탐방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또한 2시부터는 국립익산박물관 야외공연장에서 클래식, 국악 등 다양한 장르의 소규모 공연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매주 일요일 2시에는 미륵사지 방문객을 대상으로 음악 공연이 진행된다.

탐방 프로그램은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온라인(QR코드)을 통해 프로그램 참가 신청을 받아 진행한다.

익산시는“세계유산을 활용한 시민참여 프로그램을 통해 무왕의 도시 익산의 관광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그러나 코로나19가‘생활 속 거리두기’로 지침이 완화되었지만, 감염 예방과 차단 활동에 만전을 기하도록 할 방침이다.”라고 밝혔다.

‘박물관을 품은 미륵사지’는 5월부터 10월까지 진행되며, 기상 상태 및 코로나19의 진전 상황에 따라 조정될 수 있다.

참여 및 일정 문의 등 자세한 내용은 룩스필하모닉 오케스트라에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luxephil@gmail.com)

한편, 세계유산인 익산 미륵사지 내에 위치한 국립익산박물관은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생활 속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사전 관람 예약제를 운영하고 있으며, 홈페이지 신청을 통해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시간당 200명의 입장을 허용한다. 또한 별도의 실내 행사는 열리지 않는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말가볼만한곳 #익산 #미륵사지 #익산미륵사지 #박물관을품은미륵사지

문화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