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비전대학교, 공간정보특성화전문대학 4년 연속 선정

작성일 : 2020-05-11 10:52 수정일 : 2020-05-11 11:22 작성자 : 진민경 기자

▲ 심정민 사업단장

 

전주비전대학교(총장 홍순직) 지적토목학과가 국토교통부에서 주관하는 '공간정보 특성화 전문대학 육성산업' 사업에 4년 연속 선정됐다.

이에 따라 전주비전대 지적토목학과는 올해도 사업비 1억9000만원을 지원받아 지형공간정보시스템(GIS) 프로그래밍 및 공간정보 융·복합 서비스 개발 전문 인력을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공간정보 관련 학과를 운영하고 있는 전주비전대, 대구과학대, 인하공전 등 총 3개의 대학을 대상으로 지난해 성과를 심사, 사업 대상자를 선정했다.

평가에서 전주비전대 지적토목학과는 공간정보 융·복합 분야 중 무인항공기(UAV), 3차원 콘텐츠 및 공간정보 소프트웨어에 대한 직무 및 취업역량 부문에서 매우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는 전년도 사업성과보고서 평가를 토대로 개선하고 트렌드 기술을 접목해 운영한다. 프로그램으로는 빅데이터 분석, 가상현실(VR과 AR) 교육과정, 빅데이터 활용 교육과정, 초경량비행장치/ 드론정비사 자격증 취득 교육과정이 있다.


심정민 지적토목학과 사업단장은“그간 3년동안 열성적인 사업수행을 통해서 지적토목학과 학생들을 2019년에 공무원 및 공기업에 32명을 취업시키는 결실을 맺었다. 올해도 공간정보를 선도하는 특성화 전문대학으로 자리매김 하고, 학생들이 우수업체에 취업해 지역사회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전주비전대 지적토목학과는 2019년도 기준 전북지역 지방직 공무원에 20명, 국토정보공사 7명, 코레일 4명, 도로공사 1명 등을 취업시키는 성과를 올렸다.

 
진민경 기자 jinmk@hanmail.net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