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가족부, 학교 밖 청소년 무료로 건강검진 받으세요~

- 학교 밖 청소년, 슬기로운 건강검진 생활 -

작성일 : 2020-05-13 16:44 수정일 : 2020-05-13 17:15 작성자 : 문성일 기자

- 만 9세 이상 만 18세 이하 학교 밖 청소년은 누구나 신청 가능
- 이메일로 편하게 신청, 신청부터 검진 통보까지 4주에서 1주로 단축

 



여성가족부(장관 이정옥)는 학교 밖 청소년의 건강관리와 질병 예방·조기발견을 위해 2016년부터 ‘정기 건강검진’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만 9세 이상 만 18세 이하 학교 밖 청소년*이면 누구나 지정 검진기관을 통해 무료(전액 국고 지원)로 건강검진 및 확진검사를 받을 수 있으며, 정기검진 주기(3년)에 따라 건강검진을 받고 3년이 지난 학교 밖 청소년은 다시 건강검진을 받을 수 있다.

특히 올해는 검진 신청방법 및 검진 안내 방식 등을 개선하여 보다 편리하고, 빠르게 건강검진을 받을 수 있다.

기존에는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를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신청해야 했으나 올해부터는 이메일 신청도 가능하게 하였고, 건강검진 신청 후 검진표 수령까지 최장 4주까지 걸리던 소요 기간이 하반기부터는 1주로 크게 단축된다.

건강검진을 받기 원하는 학교 밖 청소년은 꿈드림 누리집(www.kdream.or.kr)에서 신청서 양식을 내려받아 구비서류와 함께, 지역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에 이메일로 신청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꿈드림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건강검진 후 치료가 필요한 저소득층 청소년에게는 ‘위기청소년 특별지원’과 지역사회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추가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다.

‘위기청소년 특별지원’은 지역사회 청소년 안전망을 통해 사회·경제적으로 어려움이 있는 만 9세 이상 만 18세 이하 위기청소년에게 국가가 치료·수술비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또한, 중앙보훈병원을 비롯한 전국 6개 보훈병원(서울, 부산, 대구, 인천, 광주, 대전)에서 학교 밖 청소년을 위한 치과, 내과, 산부인과, 안과 등의 치료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지난해 건강검진을 받은 학교 밖 청소년은 총 6,063명으로 ‘18년 (5,134명) 대비 18% 증가한 것으로, 청소년에게 친숙한 페이스북, 유튜브 등을 통한 온라인 홍보를 강화하고, 출장 건강검진 및 검진기관을 확대한 것이 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2019년 학교 밖 청소년 건강검진 결과, 체질량지수(BMI, 체중을 신장의 제곱으로 나눈 값)를 기준으로 한 비만율은 23.9%로 전년 대비 1.7% 포인트 감소하였으며, 치아우식증 유병률은 25.5%로 4.1% 포인트 감소하여 비만과 치아건강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는 코로나19를 계기로 건강에 대한 관심과 중요성이 높아진 시기로 질병예방 관련 건강교실 운영과 출장검진 등을 강화할 예정이다.

심민철 여성가족부 청소년정책관은 “건강관리의 첫걸음은 정기적인 건강검진에 있다”라며, “학교 밖 청소년들이 제때 건강검진을 받아 자신의 건강 상태를 파악하고 조기에 질병을 관리할 수 있도록 국가에서 지원하는 정기 건강검진을 많이 신청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2020년 학교 밖 청소년 건강검진 안내문 [자료 - 여성가족부]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여성가족부 #학교밖청소년 #건강검진 #무료건강검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