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정부 주도 '유엔 보건안보 우호국 그룹' 출범

- 유엔의 코로나19 대응 강화 등 연대와 협력에 기초한 인간안보 국제협력 선도 기대 -

작성일 : 2020-05-13 17:12 수정일 : 2020-05-13 17:18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사진 - 외교부 제공]

 

정부는 코로나19 등 보건안보 문제에 대한 유엔 차원의 대응을 강화해 나가기 위한 ‘유엔 보건안보 우호국 그룹’(Group of Friends of Solidarity for Global Health Security) 출범회의를 5.12(화) 오전(뉴욕시각)에 화상으로 개최하고, 참여 회원국들과 향후 활동 방향을 논의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출범회의에는 강경화 외교장관을 포함한 공동의장국 외교장관, 아니나 모하메드(Amina J. Mohammed) 유엔 사무부총장, 데이비드 나바로(David Nabarro) 세계보건기구(WHO) 코로나19 특사, 케빈 러드(Kevin Rudd) 국제평화연구소(IPI) 이사회 의장(前 호주 총리), 유엔 외교단 및 사무국 관계자, 보건 전문가 등 200여 명이 참여하여 우호그룹 출범을 환영하고 국제공조 강화 방안을 논의하였다.

강경화 외교장관은 환영사를 통해 코로나19를 비롯한 글로벌 감염병 대응을 위해서는 행동지향적이고 적실성 있는 종합적 대응이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우리 정부의 제안에 따라 새로 출범한 우호국 그룹이 유엔 차원에서 이러한 방안을 모색할 효과적인 다자협력 플랫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유엔 사무부총장 등 초청연사들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유엔의 역할을 강조하면서, 보건뿐만 아니라 평화 및 안보․개발․인권 등 여러 분야에 걸친 영향을 최소화하고 코로나19로부터의 글로벌 회복 촉진을 위한 국제협력 필요성에 대해 논의하였다.

이번 출범 회의에 참석한 유엔의 각국 대표들과 유엔사무국 관계자들은 한국 정부가 모범적인 대응 경험을 바탕으로 우호국 그룹 출범 등 유엔 차원의 논의에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하고, 향후 우호국 그룹의 심도 있는 논의가 코로나19 등 보건안보 문제에 대한 유엔의 조율된 대응과 효과적인 행동을 촉진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였다.

'유엔 보건안보 우호국 그룹'은 코로나19 대응뿐만 아니라 국제사회가 직면할 수 있는 다양한 국제 보건안보 과제를 중심으로 유엔 내 연대와 협력에 기반한 인간안보 증진을 모색해나갈 중요한 플랫폼으로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우리 정부는 우호국 그룹 공동의장국으로서 코로나19 관련 K-방역 및 선진적인 의료시스템 구축 노하우 공유 등을 통해 국제 보건 협력을 지속 선도해 나갈 예정이며, 우호국 그룹은 향후 참여국들 간 협의를 바탕으로 ▲대사급 정례 회의를 포함한 각급 협의체 운영, ▲전문가 초청 브리핑 및 간담회, ▲유엔회의 계기별 공동 발언 시행 및 부대행사 개최 등 다양한 활동 수행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유엔보건안보우호국그룹 #유엔 #출범 #헬스케어뉴스

의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