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올해 폭염 대비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 가동

작성일 : 2020-05-18 12:48 수정일 : 2020-05-18 14:38 작성자 : 문성일 기자

- 5월 20일부터 9월까지 온열질환자 발생현황 모니터링, 국민에게 정보 제공
- ’19년 감시체계로 신고된 응급실 방문 온열질환자는 1,841명(사망 11명 포함)으로 ’18년(온열질환자 4,526명, 사망 48명) 대비 59% 감소했으나 전반적인 증가 추세
- 폭염 시 노인, 어린이, 질환자(심뇌혈관·당뇨병·치매·정신질환 등), 야외작업자 특히 주의 당부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올해 여름 폭염으로 인한 건강피해를 모니터링하기 위해 5월 20일부터 「온열질환 응급실 감시체계」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는 폭염대비 국민의 건강보호 활동을 안내하기 위해 온열질환의 발생현황과 특성을 모니터링하는 것으로, 전국 약 500여 개 협력 응급실을 통해 온열질환자의 응급실 방문 현황을 신고받아 질병관리본부 누리집(https://www.cdc.go.kr)에 정보를 제공한다.

또한 질병관리본부는'2019년도 온열질환 신고현황 연보'도 공개하였다.

2019년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로 신고된 온열질환자는 1,841명(사망자 11명 포함)으로, 이례적인 폭염을 기록한 2018년(온열질환자 4,526명, 사망자 48명)과 비교하여 59%(2,685명) 감소하였지만, 2011년 감시를 시작한 이후 전반적인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2019년도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 신고된 온열질환자는 50대 이상의 장년층, 남성, 단순노무종사, 실외, 주로 낮 시간(12-17시)에 많이 발생하였다고 밝혔다.

연령별, 장소별, 시간별 온열질환자 [자료 - 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올 여름은 대체로 평년보다 기온이 높고 변화가 클 것이라는 기상청 전망에 따라, 갑작스러운 무더위 등으로 인한 온열질환 발생에 대비가 필요하다”라고 언급하며, 폭염 시에는 외출을 자제하고 작업 시 휴식하며 충분한 수분 섭취 등 폭염 대비 건강수칙을 준수하여 줄 것을 강조하였다.

또한 “어린이와 노약자, 만성질환자(심뇌혈관·당뇨병·치매·정신질환 등)는 온열질환에 더욱 취약하므로 본인은 물론 보호자와 주변인이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주기를 당부드린다"라고 밝히며, “더운 날에는 특히 수시로 어린이와 노약자의 건강상태를 살피고, 집안과 차 등 창문이 닫힌 실내에 어린이나 노약자를 홀로 남겨 두지 않도록 하며, 부득이 어린이나 노약자를 남겨두고 장시간 외출할 때에는 이웃이나 친인척에게 보호를 부탁할 것"을 당부하였다.

<폭염대비 건강수칙 3가지>
① 물 자주 마시기
② 시원하게 지내기
③ 더운 시간대에는 휴식하기

[자료 - 질병관리본부]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질병관리본부 #폭염 #온열질환 #응급실 #감시 #가동 #헬스케어뉴스의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