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 고3 예정대로 20일 등교수업...빈틈없는 방역 당부

- 19일 국무회의 주재 “정부·학교·가정 힘 모으면 안전한 등교수업 가능할 것”

작성일 : 2020-05-19 17:08 수정일 : 2020-05-19 17:11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를 하루 앞둔 19일 “정부와 학교, 가정이 힘을 모으면 안전한 등교수업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안전에 대한 우려도 일부 있으나 현재의 지역감염 상황은 우리 방역망이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정세균 총리 [사진 - 국무조정실]


정 총리는 “교육부와 교육청, 각급 학교는 지자체와 관계 기관과 협력해 방역을 빈틈없이 실시하고 의심환자나 확진자가 발생하면 발 빠르게 대처해달라"라고 주문했다.

또 “가정에서도 학생들이 자가진단과 마스크 상시 착용, 상호 접촉 최소화 등을 준수하도록 잘 지도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와의 싸움이 넉 달째 계속되고 있다"라며 “최근 발생한 지역감염은 다행히 안정되고 있지만 다소 느슨해졌던 우리에게 경각심을 다시금 일깨워줬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모두의 안전을 위해 생활 속 거리두기와 방역활동에 국민들이 적극 협조해주길 다시 한번 부탁드린다"라며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는 유흥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점검에 만전을 기하고 시설별 특성에 따라 방역지침도 보완해 줄 것”을 요청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세균 #국무총리 #등교수업 #방역 #헬스케어뉴스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