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의료용 마약류 불법사용 행정처분 강화

5월 22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개정․공포....업무정지 6개월에서 12개월로 -

작성일 : 2020-05-22 10:42 수정일 : 2020-05-22 15:34 작성자 : 문성일 기자

병원·약국 등 마약류취급업자가 마약류를 불법 사용하다 적발되면 업무정지 기간이 기존 6개월에서 1년으로 늘어난다.


[사진 - canva.com]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병원‧약국 등 마약류취급업자가 마약류를 불법적으로 사용한 경우에 대한 행정처분 강화를 주요 내용으로 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을 5월 22일 개정‧공포하였다고 밝혔다.

개정내용을 살펴보면 ▲ 마약류 불법사용 및 관리미비에 대한 행정처분 강화, ▲마약 저장장치 재질 기준 개선, ▲의료용 마약류 저장시설 점검항목 명확화이다.

- 병‧의원 등이 마약류를 질병의 치료‧예방 등 의료용 목적 외로 사용한 경우 행정처분 기준이 업무정지 6개월에서 12개월로 늘어나고, 처방전에 따라 투약하지 않거나 거짓 처방한 경우는 업무정지 1개월에서 6개월로 대폭 강화했다.

또한, 그동안 의료용 마약류의 도난·분실이 계속 발생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저장시설 및 종업원 관리 소홀에 대한 책임을 물을 수 없었으나, 이에 대한 처분도 신설‧강화했다.


 

- 마약을 보관하는 저장장치는 이중 잠금장치가 있는 철제금고로 한정되었으나, 앞으로는 철제와 동등 이상의 견고한 재질로 만들어진 금고도 사용할 수 있도록 합리적으로 개선했다.

- 의료기관‧약국 등은 마약류 저장시설을 주 1회 이상 점검하고 점검부를 작성해야 하는데 이때 이상 유무 확인 대상을 ‘저장시설, 재고량, 기타’로 명확히 구분하여 관리 실효성을 높였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규정 개정을 통해 의료용 마약류의 불법 유출‧사용 및 오·남용 사례에 대해 보다 엄정하게 대처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식약처 #마약류 #의료 #불법사용 #행정처분 #강화 #헬스케어뉴스의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