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문화도시 익산 시민이 직접 만든다. '문화도시 시민이야기 마당' 개최

5월 26일(화) ~ 6월 2일(화)까지 익산 국가무형문화재 통합전수교육관에서 열려

작성일 : 2020-05-25 09:32 수정일 : 2020-05-25 10:04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익산시가 역사문화도시 조성에 대한 시민들의 이해도와 참여 역량을 높이고자 오는 26일부터 2회에 걸쳐 익산 국가무형문화재 통합전수교육관에서 ‘문화 도시 시민 이야기 마당’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시민이 만드는 역사문화도시 익산’이라는 주제로 문화도시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문화도시 추진과정에서 시민의 역할은 무엇인가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논의하는 시간으로 진행된다.

5월 26일(화)에는 조광호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부연구위원의 ‘왜 문화도시인가’ 기획강연을 시작으로 이자혜 청주시 문화도시센터 팀장이 ‘법정 문화도시 지정 청주시’ 사례발표와 함께 참가자들의 질의응답 시간으로 이루어진다.

이어 6월 2일에는 원도연 익산문화도시추진위원장의 ‘역사문화도시를 꿈꾸는 익산이야기’를 주제로 발제 후 익산은 어떤 문화도시를 지향할 것인지에 대해 참가자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시민 이야기 마당에 참석을 원할 경우 문화관광재단 또는 익산희망연대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고 생활 속 거리두기를 위해 선착순 50명만 접수 가능하다.

시 관계자는 “문화도시는 시민참여와 거버넌스가 가장 중요한 시민 중심형 사업이다. 이번 이야기 마당을 통해 시민들이 문화도시에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의견을 제안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익산 #역사문화도시 #시민 #문화도식 #시민이야기마당 #개최 #헬스케어뉴스문화

문화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