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국립과학관 유치 활동 총력

- 22일 군산시 및 도내 10개 유관기관 참여 업무 공동협약 체결 -

작성일 : 2020-05-25 10:52 수정일 : 2020-05-25 11:02 작성자 : 문성일 기자

국립과학관 유치활동 MOU

전북도와 군산시가 국립과학관 유치 활동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지난 22일 전북도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모를 통해 오는 2023년까지 총 5개의 전문 과학관을 증설할 예정인 가운데, 금년도에는 1개소 선정을 위한 공모절차를 추진 중에 있다. 이에 따라 금년도에 공모 신청을 통해 국립과학관 유치를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공모자격에 기존 대규모 과학관이 설치되었거나, 설립 중인 시도는 이번 계획에서 제외함으로써 전북도의 유치 가능성은 확실한 것으로 전망하고, 금년도 1차분부터 유치에 총력을 다한다는 입장이다.

이날
전북도와 군산시는 도내 유관기관과 손잡고 유치활동은 물론 유치 이후 성공적인 운영모델을 마련하기 위한 업무 공동협약을 체결했다.

전북도청에서 개최된 이번 협약식은 과학관이 건립될 군산시와 군산대 및 한국식품연구원,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국가핵융합연구소 플라즈마기술연구센터, 건설기계부품연구원,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전북연구개발특구본부, 자동차융합기술원 등 총 10개 기관이 참여했다.

그동안 추진한 설문조사와 연구용역을 바탕으로 국비 245억 원을 포함한 400억 규모의 전문과학관을 부지 매입이 완료된 군산시 금암동 근대문화 역사지구 인근 17,712㎡에 지상 3층, 연면적 약 5,176㎡(1,565여 평) 규모로 건립할 예정이다.
특화분야는 지역의 강점인 농생명・바이오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사회문제․지역현안을 해결하는 체험형 전문과학관이다.

강임준 군산시장은“국립 광주과학관이 호남의 거점과학관으로 운영되고 있으나, 전북은 생활․경제권이 광주․전남과 다른 독자권역으로서 국립전북과학관 설립 필요성이 충분하다."라고 말하고 “국립과학관의 필요성을 도민들 역시 공감하고 있는 만큼 반드시 국립 과학관이 전북에 유치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북도 #전라북도 #군산시 #국립과학관 #유치 #헬스케어뉴스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