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하엘 라이터러 주한 EU 대표부 대사 익산 방문

- 정헌율 시장과 그린뉴딜 협력.... 환경변화 대응, 지속 가능한 발전 강조 -

작성일 : 2020-06-16 09:34 수정일 : 2020-06-16 09:56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익산을 방문한 주한 EU 대표부와 기념촬영

 

익산시가 주한 유럽연합(EU) 대표부와 최근 세계적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그린뉴딜정책에 대해 협력해나가기로 했다.

15일 익산시에 따르면 이날 미하엘 라이터러(Michael Reiterer) 주한 유럽연합(EU) 대사가 익산을 방문해 정헌율 시장과 함께 그린뉴딜정책, 기후변화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서울 다음으로 전라북도를 가장 많이 방문했다며 도내에 대한 전반적인 애정을 드러내고 있는 라이터러 대사의 이번 방문은 세계적인 식품산업단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국가식품클러스터에 대한 관심 덕분에 이뤄지게 됐다.

대사는 유럽연합에서 추진 중인‘유럽그린딜’과 유럽 도시들이 전 세계의 다른 도시들과 협력해 도시 문제에 대한 혁신적인 해결 방안을 도출해 경제성장을 유도하는‘유럽연합 국제도시협력 프로그램 (IUC, International Urban Cooperation Programme)’ 등을 소개하며 익산시의 참여를 요청했다.

 

세계 인구의 약 54%가 도시에 거주하여 도시 서비스에 대한 부담이 커지면서 환경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는 상황이므로 다른 도시들과 협력하여 탄소가스 배출량을 줄이고, 지속가능한 에너지를 개발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농장에서 식탁까지를 뜻하는 ‘F2F( Farm-to-Fork)’ 전략을 핵심으로 하는 유럽 그린딜은 살충제 및 항균제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고 유기농업을 늘리며 동물복지로 나아가는 것이 관건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정헌율 시장은 “지난해 유럽연합에서 그린딜을 발표하고 저탄소 사회로의 전환과 지속가능한 경제성장에 대해 활발히 논의 중인 것을 보고 인상 깊었다”면서“익산시도 최근 홀로그램 콘텐츠 서비스 지원센터 건립, 신재생에너지 보급 사업 등 한국형 뉴딜사업을 추진하며 도시에서 발생하고 있는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 중이다"라고 밝혔다.

 

앞서 라이터러 대사는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을 방문해 식품클러스터의 현황과 함께 식품 정책들에 대한 설명을 들었으며 소스개발센터와 식품창업센터 등에 대해 깊은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이후 원광대학교 한반도 평화 포럼의 일환으로 EU의 관점에서 본 한반도와 동아시아의 정세에 대한 강연을 녹화했다.

한편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 출신인 미하엘 라이터러 주한 유럽연합 대사는 오스트리아 외교관으로 17년 근무한 뒤 1998년 EU의 외교무대에 합류했다. 대사는 아프리카, 일본, 브뤼셀 등에서 외교관 생활을 지냈으며 주스위스, 리히텐슈타인 EU 대사로 역임했다. 특히 국제정치 교수로서 EU의 외교 정책, EU-아시아 관계, 지역관계학, 인권 등에 대한 다양한 저서를 출간해 오며 관련 분야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으며 40여 년의 풍부한 경험만큼 세계 정세를 보는 시야가 탁월하다.

 

한편, 주한 유럽연합 대표부는 EU 회원국 전체를 대표하여 EU 정책을 홍보하고 우리나라와의 관계를 증진하는 데 앞장서고 있는 기관이다.

 

주한 EU 대표부와 회의장면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익산 #미하엘라이터러 #EU #헬스케어뉴스

사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