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 확진자 나온 전주여고 7월 1일까지 등교 중지.... 학생 전원 음성

작성일 : 2020-06-17 17:06 수정일 : 2020-06-18 09:00 작성자 : 문성일 기자

등교하는 전주여고 학생들 [사진 - 전주여고 홈페이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전주여자고등학교의 등교 수업이 전면 중지됐다.

전라북도교육청은 전주여고 재학생의 등교 수업을 중지하고 7월 1일까지 원격수업으로 전환한다고 오늘(17일) 밝혔다.

이는 전주여고 3학년인 A 양이 이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데 따른 조처이며, 현재 교직원 83명과 학생 800명, A 양이 다닌 학원의 학원생 66명 등을 상대로 검사를 진행했고 부모와 동생 고3학생 전원 음성으로 나왔다.

전주여고 3학년생 315명 전원은 오는 18일로 예정된 모의 수능을 인터넷으로 치른다.

한편, A 양은 지난 16일 오전 10시께 학내에서 38.1도의 발열과 두통 증상을 보였고 당일 오후 전주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했으며, 이후 17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고3확진자 #전주여고 #전주확진자 #전원음성 #헬스케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