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22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대전 50번, 55번 감염원 추정

- 대전 확진자 도내 방문판매설명회 참석 후 전주 신시가지 음식점에서 전북 확진자와 동시간 이용 -

작성일 : 2020-06-20 19:01 수정일 : 2020-06-22 13:16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전북도는 도내 22번째 코로나19 확진환자로 알려진 여고생의 감염원을 대전 50번과 55번 확진자로 추정한다고 20일 밝혔다.

전라북도는 19일 16시에 대전시 역학조사반이 전북도 역학조사팀으로 보내온 GPS 추적 등에 따라 대전 50번, 55번 확진자가 지난 12일 13:30~18:00 전주 신시가지 A건물 6층에서 80여 명이 모인 방문판매설명회에 참석한데 이어 17:15~17:44에는 같은 건물 1층 음식점에서 식사한 것을 확인했다.

이는 도내 22번째 확진자가 같은 날 해당 음식점에서 머물렀던 시간과 일정부분 겹치는 것으로 전북도가 이같이 추정하게 된 배경이 됐다.

대전 50번 확진자는 6월 13일 증상이 시작, 6. 16일 확진, 55번 확진자는 6월 14일 증상이 시작, 17일 확진되어 치료 중으로 대전시 역학조사 당시 전주 방문력을 진술하지 않았고 뒤늦게 GPS 자료를 통해 전주 방문력이 확인되어 대전시에서 이를 알려왔으며 우리 도의 22번 확진자와 6월 12일 17:15~17:20, 5분간 동선이 겹치는 것이 확인되었다.

전북도는 대전 확진자와의 겹치는 동선이 짧은 시간이나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특징상 감염이 가능한 상황으로 판단하고 도내 22번 확진자의 감염원으로 추정하게 된 것이다.

대전 50번․55번 확진자는 6. 12일 13:30~18:00에 진행되었던 전주 신시가지 방문판매설명회 참석차 자차로 이동하였으며 설명회에는 서울, 대전, 부산 등 여러 지역 사람이 참석한 것으로 일부 확인되었다.

이에 따라, 전북도는 지난 12일 도내 참석자 파악을 위해 20일 재난문자를 발송했고 방문자 확인 시 즉시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도는 방문판매설명회 관계자가 도 역학조사에 일부 명단만을 제공했으나 해당 건물 출입자에 대한 CCTV 확인 결과 80여 명이 참석하였음을 확인함에 따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18조 3항에 의거 고발 조치를 실시할 예정이다.

 

지난 19일에 있었던 코로나19 관련 브리핑 (전라북도청)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북22번 #코로나19확진자 #대전50번 #대전55번 #감염원

사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