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전북 26번째 확진자 발생... 익산 거주 60대 여성 대전 방판 관련자 접촉

작성일 : 2020-06-26 08:46 수정일 : 2020-06-26 10:46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전북 26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26일 전라북도에 따르면 익산에 거주하는 60대 여성 A씨가 25일 밤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6월 15일 대전의 한 방문판매 업체 설명회에 다녀간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원광대병원 장례식장 및 교회, 식당 등을 다니며 다수의 시민들과 접촉한 것으로 밝혀져 추가 감염 우려가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당국은 휴대전화 위치 추적 등 A씨의 추가 동선을 확인하고 있다.

전북도, 익산시 보건당국은 A씨의 최근 동선을 확인해 방역 소독을 실시하는 한편 접촉자를 분류하고 있다.

현재 A씨는 전북대병원에 이송돼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북26번확진자 #익산 #60대여성 #대전방판관련자 #헬스케어뉴스

의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