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전주시립미술관 건립을 위한 전문가 공개토론회 개최

- 지난 10일 풍남관광호텔 세미나실에서 열려 -

작성일 : 2020-07-13 14:54 수정일 : 2020-07-13 16:03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전주시립미술관 건립을 위한 공개토론회

 

전주시립미술관을 전주시민들이 도심 숲에서 미래를 내다보며 대화하는 예술공간이자 세계인과 만날 수 있는 문화관광 거점으로 건립하자는 밑그림이 제시됐다.

김정연 독립큐레이터는 10일 전주 풍남관광호텔 세미나실에서 미술 분야 전문가와 관계자, 지역 예술인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전주시립미술관 건립을 위한 공개토론회’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전주시는 오는 2024년까지 약 500억원을 투입해 미술관과 어린이미술관, 도서관, 미니전시실, 수장고, 편의시설 등을 갖춘 전주시립미술관을 건립할 예정이다.

최병길 원광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은 이날 토론회에서는 김정연 독립큐레이터와 백기영 서울시립북서울미술관 부장이 각각 ‘전주시립미술관 기본구상(안)’과 ‘전주시립미술관 정체성과 특성화 방안’을 주제로 발제했다. 또, 정종효 부산시립미술관 학예실장과 김세준 숙명여자대학교 교수, 황순우 팔복예술공장 감독, 박영택 경기대학교 교수, 김선태 한국전통문화전당 원장의 지정토론도 이어졌다.

먼저 첫 번째 주제발제에 나선 김정연 독립큐레이터는 전주시립미술관의 기본방향을 ▲시민이 함께하는 도심 속 예술의 숲 ▲세계인과 만나는 문화관광 거점 공간 ▲미래를 내다보며 대화하는 미술관으로 제시했다.

김 큐레이터는 “전시, 영화, 공연, 피크닉 등 다양한 활동이 이뤄질 수 있도록 가변적인 공간으로 만들고 나아가 지역의 랜드마크로서의 역할까지 가능하도록 설계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백기영 서울시립북서울미술관 부장이 전주시립미술관의 정체성을 높이고 특성화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발표를 이어갔다.

백 부장은 특히 “전주시립미술관을 ▲생활 속 문화공간으로서 미술관 ▲지식생산 플랫폼으로서 미술관 ▲모두에게 열려 있는 참여미술관 ▲초역사적 미술관으로 만들어 나가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지정토론에 나선 박영택 경기대 교수도 “전주시에 설립될 미술관이라면 전주만의 전통과 미술문화의 현황 등을 고려한 구체적인 목표가 마련돼야 한다”면서 “전시의 내용이 얼마나 탄탄하고 수준이 높은 지가 중요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시는 이날 토론회에 이어 오는 24일에는 지역예술인과 시민들이 함께하는 공청회를 개최하고 전주시립미술관에 대한 더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뒤 기본구상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최락기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토론회에서 논의된 내용과 공청회를 통한 시민들의 의견들을 적극 검토해 전주만의 정체성을 담은 시립미술관 구상안을 만들어나갈 예정”이라며 “전주시립미술관 건립을 통해 문화도시 전주로서의 위상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선착순으로 모집한 20명만 방청을 허용했으며 전주시 공식 유튜브 채널로도 생중계됐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주시 #전주시립미술관 #공개토론회 #헬스케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