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개선 앞장서... '든든수당' 지급

- 1인당 10만원씩 총 5천8십만원 지원 -

작성일 : 2020-07-15 15:22 수정일 : 2020-07-15 15:42 작성자 : 문성일 기자

남원시(시장 이환주)는 관내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의 처우개선을 위해 7월중으로 ‘든든수당’을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개선을 위한 조사 결과 복리후생 제도의 부족과 시설별 보수격차 해소를 위한 요구가 제일 높았었다.

이에 시는 사회복지사의 처우개선을 위해 '든든수당'을 신설하여 종사자 1인당 10만 원씩 총 5천8십만원을 지원한다. '든든수당'의 지급 대상은 관내 사회복지시설에서 주 40시간 이상 근로하고, 6개월 이상 재직한 근로자로 남원시에 6개월 이상 거주하여야 한다.

이는 종사자의 이직률을 낮추고 남원시 정착을 유도하여 안정적인 시설운영과 복지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함이다. 관내 65개소 사회복지시설로부터 508명의 든든수당 신청을 받았으며 각 시설별로 7월말까지 지급할 계획이다.

조환익 주민복지과장은 “든든수당이 사회복지시설 종사자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사진 - 남원시 제공]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남원시 #사회복지시설 #처우개선 #헬스케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