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고용안정 일자리 센터 개소... 3천개 일자리 만든다

- 일자리 창출을 위한 거점 센터...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추진 -

작성일 : 2020-07-17 10:16 수정일 : 2020-07-17 10:58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지난 15일 개소한 완주 고용안정 일자리 센터

 

완주 고용안정 일자리센터가 본격적인 운영을 가동했다.

15일 완주군은 봉동읍 둔산리 근로자복지관에서 박성일 완주군수, 송지용 전북도의장, 김재천 완주군의장, 김영규 고용노동부 전주지청장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완주 고용안정 일자리 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일자리 센터는 고용노동부 경제‧산업 종합 일자리인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지키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사업은 전라북도, 완주군, 익산시, 김제시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자동차(상용차) 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고 농식품 산업과 신산업(수소 등)을 육성해 향후 5년간 1000억을 투자, 1만개의 안정적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하는 대형 프로젝트다.

이 중 완주군은 3000개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전라북도에는 사업을 총괄 수행하기 위한 고용안정사업단이 출범하였으며, 완주군을 시작으로 김제시, 익산시도 각각 고용안정 일자리 센터를 구축하게 된다.

이날 개소한 완주 고용안정 일자리센터는 2팀(기업지원팀, 취업연계팀) 11명으로 센터장은 완주군 일자리경제과장이 겸임하며, 부센터장은 민간 전문가로 구성됐다.

앞으로 센터는 고용안정 패키지 사업을 수행할 거점 센터로서 중소기업 지원(컨설팅, 환경개선, 교육훈련 등)과 일자리 발굴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고용안정 패키지 사업은 자동차 중심 산업구조인 완주군에 활력을 불어 넣고 완주군뿐만 아니라 전라북도의 산업‧경제의 현재와 미래를 원활히 연결하고 앞당기는 촉매제가 될 것이다"라며 “지역의 산업‧경제를 활성화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만드는 데 완주군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완주군 #고용안정 #일자리 #고용안전일자리센터 #헬스케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