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대학교병원 호흡기검사실 심은주 간호사 타인에게 골수 기증! 성공적인 이식 수술로 훈훈한 감동

작성일 : 2020-08-03 10:04 수정일 : 2020-08-03 11:27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조혈모세포 기증 모습 [사진 - 원광대학교병원 제공]

 

지난 30일(목) 원광대학교병원(병원장 윤권하)에서는 조혈모세포 이식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나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이 수술은 호흡기검사실에서 근무중인 심은주 간호사가 급성골수성 백혈병을 앓고 있는 환자에게 기증하여 이식한 것이다.

과거에는 흔히 골수 이식이라 불리던 조혈모세포 이식은 백혈병, 악성 림프종, 다발성 골수종 등 혈액 종양을 치료하기 위해 혈액종양 환자에게서 암세포와 환자 자신의 조혈모세포를 제거한 다음 기증받은 새로운 조혈모세포를 이식해 주는 치료법이다. 즉 재생 불량성 빈혈, 선천성 면역 결핍증 같은 악성 혈액 질환에서도 건강한 사람의 조혈모세포를 새로 심어줌으로써 질병을 완치할 수 있다.

원광대학교병원 호흡기검사실의 심은주 간호사는 전혀 관계가 없는 생면부지 타인을 위해 선뜻 말초혈 조혈모세포를 기증함으로써 효과적이고 희망적으로 한 생명을 살릴 수 있게 됐다.

백혈병과 같은 혈액암 환자들은 조혈모세포가 건강한 혈액세포를 만들어 내지 못해 생명을 유지하기 어렵다. 따라서 타인의 건강한 조혈모세포를 이식받아 정상적인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혈액 세포를 만듦으로써 생명을 유지할 수 있게 된다. 예전에는 면역 거부 반응없이 정상적으로 이식을 하기 위해 혈연관계 사이에서만 시행되었지만 최근에는 이식 면역학의 발전으로 혈연관계가 전혀 없는 사이에도 이식이 가능하게 되었다. 따라서 활발한 기증은 많은 목숨을 살릴 수 있는 기회가 된다고 할 수 있다.


원광대병원 심은주 간호사는 “병원에서 일하면서 혈액으로 노심초사 하거나 병마의 고통과 싸움 중인 환자들을 접할 기회가 많았다. 아픈 환자들에게 희망과 도움이 되고 싶은 마음에 기증을 하게 되었는데 누구나 기증을 하면 한 생명을 살리는 불꽃이 될 수 있다. 오늘 이식받은 환자가 완치되어 건강한 삶을 영위하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광대학교 #원광대학교병원 #호흡기검사실 #심은주 #간호사 #골수기증 #헬스케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