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농약안전보관함 보급... 생명존중 분위기 확산 기대

작성일 : 2020-08-06 14:37 수정일 : 2020-08-06 15:32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지난 4일 운봉읍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생명사랑 녹색마을 현판식

 

남원시는(시장 이환주) 농촌지역에서 사용하는 농약으로 인한 자살을 줄이고 생명존중 분위기 확산을 위한 생명사랑 녹색마을 현판식을 가졌다.

지난 4일 남원시 운봉읍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현판식에는 이환주 남원시장, 김종관 부의장, 윤지홍 시의원, 송기정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상임이사, 한국자살예방협회 사무국장과 선정 마을 이장 등약 30여명이 참여했다.

농약안전보관함 보급 사업은 농촌 지역에서 노인자살의 주요수단으로 사용되는 농약을 보다 안전하게 관리해 충동적인 자살을 사전에 예방할 목적으로 한국자살예방협회와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의 지원을 받아 진행되는 사업이다.

남원시는 지난 15~16년도에 이어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으로부터 공모 선정이 되었으며, 올해에는 13개 마을을 ‘생명사랑 녹색마을’로 지정하고 농약안전보관함 300개(시가 6천만원 상당)를 농가에 배부하였다. 이후 보건소에서는 정기적인 점검과 정신건강증진을 위한 상담, 교육,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마을주민들이 정신건강의 중요성을 이해하고 이웃에 관심 갖는 분위기를 조성해 생명존중 문화를 정착시켜 자살 없는 마을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남원시 #농약안전보관함 #생명존중 #헬스케어뉴스

복지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