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쌀가공협의회, 호우 피해 주민 위해 쌀 100포 기탁

작성일 : 2020-08-12 12:40 수정일 : 2020-08-12 13:30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순창군 쌀가공협의회(회장 최광식)는 지난 10일 호우 피해를 입은 주민을 위해 사용해달라며, 순창 쌀 100포(10kg, 현금 260만원 상당)를 군청에 전달했다.

쌀가공협의회는 이번 장맛비로 주택침수 등 큰 피해를 겪은 수해 주민을 돕기 위해 협의회를 통해 자발적으로 모금을 진행, 이날 순창군에 기탁하게 됐다.

최광식 회장은 “호우 피해를 입은 주민들의 피해복구가 하루 빨리 끝나길 바란다"라며 “다소나마 작은 정성이지만 피해 주민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되었으며 한다"라고 밝혔다.

황숙주 군수는 “이번 호우로 많은 지역의 주민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면서 “자신의 피해보다 남의 피해를 더 걱정하는 쌀가공협의회 회원들의 정성과 응원이 피해 주민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쌀가공협의회는 어려운 주민을 위해 2014년부터 매년 쌀을 기탁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어려운 주민을 위하여 도움을 줄 계획이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순창군 #쌀가공협의회 #호우피해 #헬스케어뉴스

사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