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공공시설 임시폐쇄 및 민간시설 특별점검 추진

- 공공 실내시설 운영 중단하고, 민간시설 특별 지도·감독 실시 등 방역조치 강화 -

작성일 : 2020-08-19 10:36 수정일 : 2020-08-19 11:08 작성자 : 문성일 기자

지난 18일 코로나19관련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는 최명규 전주부시장

 

전주시가 코로나19 확산세를 잡기 위해 공공 실내시설을 임시 폐쇄하고, 민간시설에 대해서도 고강도 방역조치를 취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키로 했다.

최명규 전주부시장은 18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관련 긴급 브리핑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다수의 시민들이 이용하는 공공시설 등에 대한 방역조치를 강화하고, 민간시설 또한 적극적으로 점검해서 확산을 막는 코로나19 방역대책 추진계획을 밝혔다. 이는 지난 광복절 연휴 동안 전주에서만 해외입국자 1명을 포함해 역대 최대 규모인 5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데 따른 조치다.

강화된 방역대책의 주요내용은 ▲공공 실내시설 운영 임시 폐쇄 조치 ▲개방 실외시설 고강도 방역조치 ▲다중집합시설 고위험 민간시설 특별 지도·감독 강화 등이다.

먼저 시는 복지시설과 실내체육시설, 도서관, 박물관 등 공공 실내시설에 대해서는 지역경제와 시민들의 일상에 미치는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임시 폐쇄키로 했다.

또한 축구장을 비롯한 실외 공공시설과 보육을 위한 어린이집 등은 개방하는 대신, 마스크 착용과 소독, 열 체크 등 고강도 방역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다수의 시민들이 이용하는 다중집합시설 중 고위험 민간시설에 대해서는 특별 지도·감독이 강화된다.

시는 오락실과 주점, 노래방 등 고위험 시설에 대해서는 전북도와 협조해 지도감독을 강화하고, 예식장과 장례식장 등에 대해서는 방문자 열 체크 및 방명록 작성 여부 등에 대한 철저한 지도·감독에 나설 방침이다.

최명규 부시장은 “지역사회 감염이 본격화돼 국가적인 재난사태에 처한 상황에서 전주시는 지역사회, 인접 자치단체, 중앙정부와 함께 코로나19의 확산 방지와 시민 안전에 모든 역량을 모아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시민들께서도 시내버스, 택시 등 대중시설 이용 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 주시고 가정 등 일상생활에서 마스크를 꼭 착용하는 등 감염병 예방수칙을 더욱 강하게 실천해 주시기를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주시 #코로나19 #공공시설 #임시폐쇄 #민간시설 #특별점검 #헬스케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