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김승수 시장, 4대 종단에 코로나19 방역 협조 요청... 간담회 가져

- 20일 기독교·불교·천주교·원불교 관계자와 코로나19 대응 간담회 -

작성일 : 2020-08-21 12:09 수정일 : 2020-08-21 13:41 작성자 : 문성일 기자

김승수 전주시장이 주요 4대 종단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활동에 동참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4대 종단은 시민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방역지침을 준수하고 최고 수준의 방역에 임하는 등 적극 협조키로 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20일 전주시장실에서 기독교와 불교, 천주교, 원불교 등 주요 4개 종교단체 관계자들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종교시설별 방역 등에 적극 협조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배진용 전주기독교연합회장(광성교회 목사), 응묵 대한불교조계종 제17교구 본사 금산사 교무국장, 권순오 천주교 전주교구청 관리국장, 한은숙 원불교 전북교구장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김 시장은 광복절 연휴 이후 급증한 코로나19 확산세를 잡기 위한 방안으로 다수의 시민들이 방문하는 각 종교시설에서 방역에 적극 힘써줄 것을 건의했다.

전주지역에서는 지난 16일부터 총 7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시민들의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에 대해 참석한 4대 종단 관계자들은 향후 2주가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을 막는 중대한 고비라는 인식을 함께하고, 방역에 적극 협조하기로 뜻을 모았다.

특히 4대 종단은 모두 방역당국의 지침을 준수하고 방역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등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를 억제하는데 집중키로 했다. 천주교와 원불교의 경우 정규 미사와 법회를 제외한 불필요한 사적 대면모임을 전면 금지하거나 자제하기로 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이번 코로나 방역을 위해서 공직사회는 ‘우리가 시민들의 최후의 보루’라는 사명감으로 최선을 다할 것이다. 다만 4대 종단 종교시설만 1400여 곳에 달하는 만큼 자발적 방역과 협조가 절대적으로 중요하다”면서 “전주시도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함께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문성일 기자 moon@healthcarenews.or.kr
"정확하고 빠른 전라북도 소식으로 지역공동체의 건강한 내일을 위한 건강한 정보를 전달드리겠습니다."
저작권ⓒ '건강한 인터넷 신문' 헬스케어뉴스(http://www.hcnews.or.kr)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주시 #김승수 #코로나19 #간담회 #헬스케어뉴스